close

[어저께TV] '구해줘' 우도환, 미래도 친구도 잃은 슬픈 '정의男'

[OSEN=김나희 기자] '구해줘' 우도환이 올바른 일을 했음에도 미래도 친구도 잃는 가혹한 운명에 놓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 3회에서는 임상진(장유상 분) 사망 사건 때문에 나락으로 떨어지는 임상미(서예지 분)네 가족과 석동철(우도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상진을 구하려다 학교 폭력에 휩싸인 석동철은 홀로 퇴학을 당하게 됐다. 진짜 학교 폭력 가해자들이 힘이 있는 부모들 덕분에 무혐의로 풀려난 것. 한상환(옥택연 분)은 분노했지만 쓸쓸히 학교를 떠나는 친구에게 "어깨 펴라"는 응원밖에 해줄 수 없었다.

그러나 사건 이후 임상진의 유령을 보게 된 석동철은 진짜 가해자의 자백을 받아내려 했다. 이를 말리기 위해 한상환이 합류했지만 가해자가 하반신 불구가 되는 사고가 발생했고, 마을 군수 선거를 앞두고 있는 한용민(손병호 분)은 이를 모두 석동철의 죄로 만들었다.


아버지 한용민의 거짓말에 속에 석동철의 변호에도 나서지 않은 한상환. 뒤늦게 석동철이 처한 상황을 알게 된 한상환은 증언을 위해 달려갔지만 크게 다친 임주호(정해균 분)를 병원에 데려다주다 늦고 말았다. 결국 그는 교도소로 향하는 버스에 탄 석동철에게 "어깨 펴라"면서 "미안하다"고 외쳤지만, 석동철은 끝내 한상환을 외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임상미네 가족은 임상진의 죽음을 극복하지 못하고 점점 나락으로 떨어졌다. 임상미는 자살을 시도하다 조완태(조재윤 분)에게 구해졌고 엄마 김보은(윤유선 분)은 미쳐갔다. 아빠 임주호 또한 아들을 죽게 만든 가해자들에게 복수를 하려다 오히려 린치를 당한 상황. 무엇보다 구선원은 아픔에 허덕이는 임상미네 가족에게 조금씩 다가가 섬뜩함을 안겼다.


이날 장유상 사건을 기점으로 운명에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된 옥택연과 우도환, 그리고 서예지는 악랄한 어른들에게 희생당하는 모습으로 먹먹함을 안겼다. 특히 우도환의 경우, 정의로운 선택을 했음에도 부정한 어른들 때문에 구치소로 향하게 된 석동철의 아픔을 깊은 눈빛 연기로 표현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선 교도소에서 폭행의 위기에 처하게 된 우도환과 다소 거칠어진 옥택연, 그리고 구선원의 꼬임에 빠지게 된 임상미네 가족의 모습이 등장한 상황. 이에 당분간 더욱 힘든 일을 겪게 될 세 사람의 행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 nahee@osen.co.kr

[사진] '구해줘'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