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게로 결승골' 맨시티, 승격팀 브라이튼 2-0 잡고 개막전 승

[OSEN=이균재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승격팀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을 제물로 개막전을 산뜻하게 장식했다.

맨시티는 13일(한국시간) 새벽 아멕스 스타디움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개막전서 브라이튼에 2-0 승리를 거뒀다.

맨시티는 스리백 카드를 꺼냈다. 아게로와 제수스가 투톱을 이뤘고, 다닐루, 실바, 데 브라이너, 워커가 2선에 자리했다. 페르난지뉴는 스리백 앞에 섰고 오타멘디, 스톤스, 콤파니가 뒷마당을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에데르손이 꼈다.


승부는 후반에 갈렸다. 맨시티의 해결사는 아르헨티나 대표팀 공격수 아게로였다. 0-0이던 후반 25분 실바의 패스를 선제 결승골로 마무리하며 명불허전 마무리를 과시했다.

맨시티엔 운도 따랐다. 골이 나온지 5분이 지난 후반 30분 페르난지뉴가 올린 크로스가 덩크의 자책골로 연결되며 2-0으로 달아났다.

맨시티는 이후 스털링과 베르나르도 실바를 투입하며 기동력과 스피드를 동시에 강화했다. 결국 2골 차 승리를 지키며 귀중한 승점 3을 따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