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세모방’ 이경규, 웹예능서 빛난 ‘예능 대부’의 품격

[OSEN=유지혜 기자]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이경규가 웹 예능 ‘네얼간이’에 도전해 예능 대부의 진가를 발휘했다. 그는 ‘네얼간이’의 단순 무식함에 동화돼 시작부터 흥을 폭발시켰고, 누구보다 빠르게 막무가내 방송 스타일에 적응해 갔다.

박명수-주상욱-이수경-산다라박도 갈수록 ‘네얼간이’의 자유분방함에 물들어갔고, 단순한 ‘네얼간이’의 콘텐츠에 혼신의 힘을 다해 참여하는 열정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김명진 최민근 공동연출 / 이하 ‘세모방’)은 인기 웹 예능 ‘네얼간이’와 협업에 나섰다.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걸쳐 리얼하게 참여하며 방송을 완성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경규-박명수-주상욱-이수경-산다라박가 ‘네얼간이’와의 협업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 본 적 없는 낯선 웹 예능 세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특히 데뷔 37년 만에 처음 웹 예능에 도전한 이경규는 555법칙, 단무지 법칙 등 ‘네얼간이’의 소개를 들으며 천천히 웹 예능을 파악해갔고, 누구보다 빠르게 적응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네얼간이’는 오프닝부터 끝없는 오버와 무근본 애드리브로 이경규-박명수-주상욱-이수경-산다라박을 당황하게 만들었는데, 유일하게 이경규는 “웹은 젊어야 돼!”라는 말과 함께 마음을 확 내려놓고 착실히 ‘네얼간이’ 스타일을 따라가는 넘사벽 적응력을 보여줬다.

‘네얼간이 자격 테스트’에서 이경규는 고민 없이 자유롭게 방송하는 웹 예능 스타일이 취향을 저격한 듯 “좋다~”라고 말하더니, 맨손 요리 대결에서 잠재된 얼간이(?) 기운을 폭발시켰다. 이경규는 시작과 동시에 이소룡에 빙의해 화끈한 액션을 선보였고, 의미 모를 춤을 추며 오버했다. 이에 ‘네얼간이’ 조차 “왜 이러시는 거예요?”라고 질문을 하기도.

이경규가 영혼을 하얗게 불태운 덕에 이경규-박명수-주상욱-이수경-산다라박은 자격 테스트를 통과하고 ‘네얼간이’ 팀복을 부여 받았다. 그리고 근본 없는 허세가 중요 포인트인 ‘네얼간이 미식회’에서는 주상욱이 기다렸다는 듯이 허세를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주상욱은 1단계 ‘짜장 라면’에서 광고 모델이었던 이경규의 자신감 넘치는 발언들에도 기죽지 않고 “눈으로만 봐도 알겠어!”라며 허세를 부렸다. 그는 진지하게 짜장 라면을 시식하고 ‘네얼간이’가 요구하는 시적인 묘사도 놓치지 않았다.

주상욱의 허세는 단계가 높아질수록 커져갔다. 2단계 ‘믹스 커피’에서 드라마 촬영 때 하루 23잔까지 마셔봤다던 주상욱은 “나는 피 검사하면 피 대신 커피가 나올 거야”라는 극강의 허세를 과시했다. 단순한 허세인 줄 알았던 그의 발언들은 주상욱이 외국 커피의 브랜드를 맞추면서 신뢰를 얻었다. 연이은 정답 행진에 어깨가 하늘까지 우뚝 솟은 주상욱은 3단계에서 정답 맞히기에 실패해 크게 좌절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네얼간이 미식회’ 이후 이경규는 정답을 맞히려고 안간힘을 쓰던 스스로의 모습을 떠올리며 “얼간이가 되어가는 기분이야~”라고 말했고, 주상욱도 시간이 지날수록 다음 콘텐츠가 기대가 된다며 ‘네얼간이’의 매력에 흠뻑 빠졌음을 솔직하게 밝혔다.

‘네얼간이’가 마지막으로 준비한 콘텐츠는 ‘네얼간이 육상 대회’였다. 동교 어린이 공원에서 나름 MC와 심판까지 섭외한 초대형 프로젝트에서 완벽하게 웹 예능 ‘네얼간이’에 적응한 이경규-박명수-주상욱-이수경-산다라박의 얼간이(?)스러운 매력이 쏟아져 나왔다.

이경규는 멤버들의 일거수일투족에 말도 안 되는 의미를 부여했고, 팀 승리를 위해 경기 도중 룰을 바꾸는 권력 남용을 하며 해설자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박명수-주상욱-이수경-산다라박도 마치 올림픽 경기에 출전한 것처럼 혼신의 힘을 다해 경기에 참여했다.

주상욱은 땅에 떨어진 껌을 다시 주워 씹고, 대결에서 승리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얼굴에 짜장 소스를 덕지덕지 묻히면서 의욕을 보였다. 또한 박명수는 물 잔이 가득한 쟁반을 들고 미끄럼틀을 내려오면서 주상욱에게 물벼락을 안겨 최고의 명장면을 탄생시키기도.

‘네얼간이’와 협업이 끝난 뒤 이경규는 “인터넷 방송에 나갈 줄을 꿈에도 생각 못했어요”라고 말하며 의미 있던 시간에 대한 소감을 전했고, 주상욱도 “너네 너무 마음에 든다!”며 ‘네얼간이’에 대한 호감을 표했다. ‘네얼간이’도 ‘세모방’ 멤버들의 진정성 있는 모습 덕분에 행복했던 시간이었다고 밝혀 두 프로그램의 협업이 성공적이었음을 확인했다.

한편, ‘세모방’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yjh0304@osen.co.kr

[사진] ‘세모방’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