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Dangerous’ 명현만, 경기후 로블로 바넷에게 감사 전해

[OSEN=우충원 기자] "바넷에게 감사하다".

승리 후 명현만은 크리스 바넷(32, 팀강남/압구정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 다시 로블로 상황이 나와 난처한 상황이었지만, 크리스 바넷(31, 바넷 태권도 아카데미)이 경기 속행을 원해 끝까지 경기를 소화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12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41에서 메인이벤트에 나선 명현만이 크리스 바넷을 제압했다. 강력한 펀치를 크리스 바넷에게 적중, 2라운드 1분 48초 만에 KO승을 거뒀다.

이번 경기는 명현만과 크리스 바넷의 2차전이었다. 1차전에서 두 파이터는 크리스 바넷의 눈 부상으로 경기를 제대로 끝내지 못했다. TKO로 승리한 명현만과 부상으로 패한 크리스 바넷 모두 불만족이었다.


결국 두 파이터는 재대결하게 됐다. 크리스 바넷은 완벽히 회복해 경기에 나섰고, KO 의지를 불태웠다. 명현만 역시 확실한 피니쉬를 다짐했다.

1차전의 스토리로 두 파이터의 2차전은 긴장감이 더해졌다. 묵직한 타격이 나올 때마다 경기장은 관중들의 함성으로 가득했다.

2라운드 도중 명현만의 니킥이 크리스 바넷의 중요 부위를 강타했다. 아오르꺼러와의 대결 후 또 다시 나온 명현만의 로블로. 당사자인 명현만과 크리스 바넷은 물론, 관중들도 안타까워하는 상황이었다.

크리스 바넷이 받은 충격은 컸다. 크리스 바넷은 한참 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3분이 넘는 휴식을 취하고 나서야 회복할 수 있었다.

경기가 재개되자마자 승부가 갈렸다. 명현만이 라이트 펀치를 적중시켜 크리스 바넷을 쓰러뜨렸다. 앞으로 쓰러진 크리스 바넷은 경기 종료 후 일어나려 했지만, 중심을 잡지 못하고 뒤로 넘어졌다. 그만큼 충격이 컸다.

경기 종료 후 명현만은 곧바로 크리스 바넷에 대해 언급했다. “로블로에 대해 예민한데 경기 중간에 로블로가 또 나왔다. 크리스 바넷 선수 입장에서는 안 해도 될 시합이었는데, 남자답게 경기를 해줬다.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 명현만의 말이다.

로블로 사건 이후 명현만은 ‘Dangerous’, ‘위험한 남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명현만 입장에서 부담이 될 수 있는 별명.

명현만은 “사실, 이번 재대결이 부담됐다. 한 달 반 정도 팀원들과 함께 내가 못하는 것을 연습했다. 아오르꺼러 선수와 재대결을 하기 위해 계속 연습하고 있다. 로블로를 다시는 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도전을 받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별명에 대해서는 “Dangerous라는 별명이 지금까지는 좋은 의미가 아닌데,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려서 진짜 괜찮은 별명이라는 생각이 들도록 하겠다. 성장하는 모습 무조건 보여드릴 테니 앞으로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