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민효린은 내 뮤즈♥"..태양이 밝힌 #빅뱅 #탑 #군입대 #달링[종합]

[OSEN=선미경 기자] 가수 태양이 돌아왔다. 빅뱅이 아닌 솔로 뮤지션으로, 더 넓어진 음악적 스펙트럼으로 완성된 신보다. 만족도도 높았고, 그만큼 자신감도 있었다. 

태양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정규3집 'WHITE NIGHT'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 새 앨범에 대해 직접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새 앨범은 물론, 군 입대에 대한 언급까지 솔직하게 밝히며 뮤지션으로서의 행보에 대해 밝혔다. 

먼저 태양은 "일단 지난 앨범에 이어서 이번에도 앨범을 낼 수 있어서 굉장히 즐겁고 행복하다. 무엇보다 지난 앨범에 '눈, 코, 입'이 너무 큰 사랑을 받아서 이번 앨범 또한 많은 분들이 기대할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열심히 만들 수 있었다"라고 3년 2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하는 소감을 밝혔다. 

태양은 지난 2014년 정규2집 'RISE'를 발매, '눈, 코, 입'으로 기록적인 히트를 기록했다. 오랜만에 컴백하는 만큼 전작의 흥행으로 인한 부담감도 있었겠지만, 태양은 오히려 그답게 새 앨범 작업에 더 몰두했다. 

이애 대해서 태양은  "부담감이라기보단 앨범을 처음 만들 때 즐거운 마음으로 만들고, 재미있게 작업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는 지난 앨범에서 작업을 많이 했던 프로듀서보다는 새로운 프로듀서와 작업할 수 있는 환경이 됐다. 나의 새로운 음악적 모습이나 색깔을 찾을 수 있는 기회가 많았다. 새롭지만 나다운 음악을 많이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양은 "아무래도 '눈, 코, 입'이 너무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았기 때문에 부담이라기보단, 부담감은 아닌데, 여느 때보다 긴장은 된다. 성적을 떠나서 많은 분들이 어찌 보면 '눈, 코, 입'과 이번 곡을 비교할 수도 있다. 바람이 있다면 이 곡은 더 좋은 곡으로 느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은 3년 2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다. 태양은 새 앨범에 대해서 "지난 '라이즈' 앨범 만들 때 4년이 걸렸다. 정말 힘들었던 것 같다. 의심이 많이 들었던 것 같다. 너무 오랫동안 듣고 고민하다 보니까 앨범 막바지 때는 '빨리 나오던가, 다시 새 앨범을 만들고 싶다'라는 생각이 든 적이 있다. 그때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나왔던 콘셉트가 이번 앨범이었다. '라이즈'를 만들고 있었을 때 앨범 콘셉트 자체를 내 이름과 연관된 앨범으로 구성했다. 첫 번째가 '솔라', 두 번째가 '라이즈'였다. 뜨거운 태양이 뜬 거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 앨범을 만들고 나서 어떤 앨범을 만들어야 하는지 고민했다. '라이즈' 다음에는 지는 것만 남았다. 그러다가 백야를 떠올리게 됐고, 영어로 '화이트 나이트'라고 표기된다. 태양이 지지 않는 밤, 어둠이 없는 밤, 생명으로 넘치는 어둠을 사운드화하면서 밑바탕을 그렸다. 그때 콘셉트를 잡아놓은 앨범을 1년 저부터 본격적으로 작업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은 태양의 히트곡 메이커인 테디와 쿠시는 물론, 더 블랙 레이블의 신진 작곡가들이 함께해 태양에게 어울리는 새로운 음악을 탄생시켰다. 태양 역시 노련해지고 농후해진 보컬로 이번 앨범을 통해 지금까지 발표한 솔로 앨범 중 보컬리스트로서 최대치를 보여주고 있다. 

타이틀곡 'DARLING'은 유니크한 코드 진행과 보이스 허밍이 인트로를 장식하는 알앤비 곡으로, 가장 보편적인 주제인 사랑을 태양만의 색깔로 풀어냈다. 감정이 고조되는 파트에만 적절하게 등장하는 웅장한 드럼 연주와 유니크한 스케줄로 구성된 곡이라, 새로운 스펙트럼을 제시할만한 곡으로 여겨진다. 

태양은 당초 이별 곡으로 알려졌던 타이틀곡에 대해서 "이 곡은 많은 분들이 이별노래라고 오보를 냈는데, 가사를 보며 격한 사랑의 감정이 뒤섞인 노래다. 연인들이라면 굉장히 공감할 만한 내용의 가사가 들어가 있다. 훅에 있는 가사를 보면 '희망은 너'라는 가사가 담겨 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사랑 노래"라고 직접 정정해서 설명했다. 이별 노래라는 설명만으로도 연인 민효린과의 결별설이 불거지기도 했는데, 직접 부인한 것. 

민효린과의 공개 연애에 대해서는 "공개 연애가 음악적으로 영향을 미친다기 보다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음악적으로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것 같다. 내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가장 큰 영감을 주는 뮤즈라고 생각한다"라며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태양은 이번 앨범에서 지코와 함께 호흡을 맞춘 거셍 대해서도 "지코는 '쇼미더너미4'에서 '겁'을 같이 작업하면서 쭉 알고 지냈다. 실제로 만나서 너무 착하더라. 나를 좋아해주고. 그때 이후로 많은 음악적 교류는 없었지만 앨범 구성하면서 단 한 곡이 랩 피처링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단연 먼저 생각나는 게 지코였다. 지코가 흔쾌히 수락해줬다"라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태양의 뿌리이자 가족인 빅뱅에 대해서도 밝혔다. 태양은 빅뱅이 그의 음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아무래도 우리는 어렸을 때부터 워낙 같이 지냈고, 지금도 서로가 가장 아끼는 친구고 가족이다. 예전에 빅뱅으로 활동했던 많은 것들이 음악적인 영향이 있을 수밖에 없다. 태양이란 솔로로 앨범을 냈지만 나의 시작은 빅뱅"이라고 밝혔다. 

그는 "무시할 수도 없고 무시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빅뱅으로서 가진 모습이나 음악적 색깔도 너무 중요하고,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모습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하고 싶었던 음악을 하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지만, 이번 앨범을 통해서 나를 통해서 우리 빅뱅에게 좋은 영향을 주고 싶은 게 궁극적인 목표다. 빅뱅의 멤버고 그로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빅뱅 멤버인 탑의 사건에 대해서도 솔직한 심경을 밝히며, 태양은 "같은 멤버로서 가장 가까운 친구로서 옆에 있어주는 것이 가장 큰 위로인 것 같다. 본인이 잘 알고 깨달을 수밖에 없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조언해준다기 보다는, 가장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친구이자 동료이기 때문에 위로를 주고 싶은 마음 뿐이다. 곁에서 가장 힘든 시기를 최대한 곁에 있어주려고 한 것 같다"라고 멤버에 대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태양은 군입대에 대한 질문에 "아직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올해 잘 마무리하고 나라의 부름을 받으면 가야죠. 지금부터라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오랫동안 공들여 완성한 태양의 새로운 이야기, 더 넓어진 태양의 음악이 대중에게 어떤 반응을 얻을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YG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