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타톡톡] 류준열♥혜리, ‘응팔’ 팬들 아쉬움 날려준 ‘개떡커플’

[OSEN=강서정 기자] 배우 류준열과 걸스데이의 혜리가 ‘응답하라 1988’ 팬들의 아쉬움을 제대로 달래줬다. ‘응답하라 1988’에서 ‘어남류(어차피 남편은 류준열)’을 응원했던 팬들의 바람이 현실로 이뤄졌다.

16일 류준열과 혜리는 열애설에 휩싸였는데 양측 모두 열애를 인정했다. 류준열 소속사 측은 “류준열이 최근 혜리와 친한 동료에서 연인으로 발전해 조심스럽게 만남을 가지고 있다”고, 혜리 측은 “혜리와 류준열 씨는 호감을 갖고 동료에서 연인으로 관계가 발전하게 되어 만남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류준열과 혜리의 만남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 시작이었다. 이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극 중 오랜 시간 친구였지만 묘한 감정이 생긴 관계를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다.

‘응답하라’ 시리즈가 그랬듯 ‘응답하라 1988’에서도 혜리는 류준열, 박보검과 삼각관계에 놓였고 팬들 사이에서 ‘어남류’, ‘어남택(어차피 남편은 택이)’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는데 류준열과 혜리는 ‘개떡 커플(극 중 정환의 별명인 개정팔과 덕선의 앞글자를 딴 커플명)’이라 불리며 방송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던 커플이었다.


드라마 시작부터 덕선(혜리 분)을 향한 정환(류준열 분)의 마음을 보여준 장면이 그려졌다. 덕선과 정환은 소꿉친구이자 앙숙이지만 이성적 긴장감이 감도는 장면들은 ‘어남류’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때문에 방송 초반에 ‘어남류’를 지지하는 시청자들이 상당했다. ‘어남류’라고 확신이 들 정도로 강렬한 장면들은 시청자들을 흥분시키기도 했다.

“나 소개팅 해?”라고 묻는 덕선을 향해 정환은 “하지마, 소개팅”이라고 하는 장면이나 정환이 “내 신경은 온통 너였어. 사랑해”라고 진심을 고백하고는 장난이었다고 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들었다 놨다 했다.

하지만 ‘응답하라 1988’의 결말은 ‘어남택’이었다. 이에 방송 시작부터 ‘어남류’를 지지했던 팬들의 아쉬움은 상당했다. 그래도 류준열과 혜리가 팬들의 아쉬움을 현실에서 달래줬다.

그야말로 실사판 ‘개떡 커플’의 탄생이다. 팬들의 아쉬움을 확실히 날려준 류준열, 혜리. 두 사람을 향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채영 "'언니쓰' 단체 카톡방 있다..여전히 연락하고 지내"  (인터뷰②에 이어) 사실 한채영의 연예 활동은 KBS2 예능...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