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맨홀' 22살 김재중, 유이 목숨은 구했지만 키스불발[종합]

[OSEN=김은애 기자] 김재중이 22세의 여름으로 돌아갔다. 그는 결국 화재 속에서 유이를 구해내며 사랑을 지켰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맨홀'에선 봉필(김재중)이 22세로 돌아가 강수진(유이)과 바닷가에서 만났다.

22살의 봉필은 한 바닷가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강수진과 친구들은 봉필이를 찾아왔다. 그러나 봉필이는 "서울로 돌아가"라고 말렸다.

봉필은 윤진숙(정혜성)에 "오늘 밤에 불이 난다. 어떤 남자가 수진이를 구한다. 그래서 그 남자랑 수진이랑 사귄다"고 말했다. 이에 윤진숙은 콧방귀를 켰다. 

반면 강수진 역시 봉필을 좋아하고 있었다. 그는 자신을 쫓아온 교회오빠에게 "진짜 좋아하게 되면 말을 못한다. 하지만 식어버릴까봐 말을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다 왕지원이 갑자기 봉필에게 "오빠야"라며 다가왔다. 이에 강수진은 질투어린 시선으로 쳐다봤다. 하지만 이를 모르는 봉필은 왕지원을 따라갔다. 

왕지원은 봉필의 친구들과도 어색함없이 어울렸다. 왕지원은 "봉필과 어제 술을 마셨다. 술이 엄청 약하더라"고 말하며 강수진을 자극했다.

이어 왕지원은 봉필을 펜션으로 끌어들여 유혹했다. 강수진과 윤진숙은 이를 보고 둘 사이를 오해했다.

이에 강수진도 다른 남자를 만났다. 그는 봉필의 기억 속에 있는 강수진의 남자친구였다. 봉필은 용기를 내 강수진을 데려왔고, 두 사람은 즐거운 데이트를 했다. 

그러면서도 봉필과 강수진은 계속 서로에 대한 마음을 제대로 고백하지 못했다. 하지만 강수진이 잠든 사이 우려했던대로 불이 나고야말았다.

봉필은 필사적으로 강수진을 구했다. 봉필은 "언제든지 네게 무슨 일이 생기면 구해주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강수진은 봉필에게 입을 맞추려했다.

하필 봉필은 타임슬립 시간과 맞물리며 키스 직전 맨홀에 빠졌다. 봉필은 슈트를 입은 채 다시 2017년으로 갔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맨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