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김주하에 최일구 앵커까지..MBN 뉴스, MBC 출신이 채운다

[OSEN=박소영 기자] MBC 출신의 최일구(57) 앵커가 5년 만에 종합뉴스 앵커직으로 전격 컴백한다.
 
MBN은 18일 "최일구 앵커가 MBN 주말 뉴스 진행자로 나선다. 오는 9월부터 주말 저녁 MBN '뉴스8' 앵커를 맡기로 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최일구 앵커는 오는 9월 2일부터 주말 MBN '뉴스8'(토-일 오후 7시 30분)의 앵커직을 맡아, 기존 주말 종합뉴스를 진행하던 정아영 아나운서와 함께 시청자를 찾아간다.
 
이에 최 앵커는 "5년 7개월 만의 정통 뉴스 앵커직 복귀다. 항상 목 말라있었다. 그런 만큼 더 열심히 달리겠다. 시청자의 입장에서 보다 이해하기 쉽고 공감되는 뉴스를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MBN으로부터 앵커직 제의를 받고 고심이 많았다”면서 “내가 본 MBN 뉴스의 강점이 바로 공정하고 중립적인 시각이었다. 신중하게 검토한 후 결정을 내린 만큼 MBN 뉴스 슬로건인 공정과 신뢰를 모토로 삼고, 소통·공감토록 노력하겠다. 나만의 색깔로 신선하고 균형적인 진행을 이끌어 가겠다”고 앵커직 수락 배경에 대해 밝혔다.
 
한편, 최일구 앵커는 1985년 MBC 보도국에 입사한 후 사회부 기자를 시작으로 경제부, 정치부, 정보과학부 기자와 스포츠취재팀 팀장 등을 거쳤으며, 2003년부터 MBC 뉴스데스크의 주말 진행을 맡아 이끌었다. 당시 풍자가 담긴 촌철살인 앵커 멘트가 화제가 되며 ‘어록 제조기’로 불리기도 했다.

이후 지난 2013년 퇴사 후에는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동하며 각종 예능과 시사 교양 프로그램 등 전 분야를 두루 섭렵하며 다양한 시청자층과 만나왔다. /comet568@osen.co.kr

[사진] MB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