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쇼미6' 넉살X조우찬 이겼다..영비, 충격의 최종 탈락 [종합]

[OSEN=김나희 기자] '쇼미6' 1차 공연 결과가 발표됐다. 멋진 무대가 속출한 가운데 Mnet '고등래퍼' 우승자인 영비가 최종 탈락하게 돼 충격을 안겼다. 

18일 방송된 Mnet 예능 '쇼미더머니6'(이하 쇼미6)에서는 첫 번째 본선 대결을 펼치는 타이거JK&비지팀과 박재범&도끼팀, 다이나믹 듀오팀과 지코&딘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타이거JK&비지팀의 매니악과 박재범&도끼팀의 주노플로는 남다른 각오를 밝히며 멋진 솔로 무대를 꾸며 뜨거운 함성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승리는 주노플로에게 돌아갔고 매니악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어 두 팀의 합동 무대가 이어졌다. 먼저 무대에 오른 이들은 박재범&도끼팀이었다. 프로듀서들은 함께 함동 무대를 꾸밀 이로 자메즈를 선택했고 흥이 넘치는 무대를 꾸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반면 선택을 받지 못한 우디고차일드는 다음을 기약하며 쓸쓸히 퇴장했다.

다음은 타이거JK&비지팀의 순서였다. 이들은 우원재와 함께 철학적인 내용이 담긴 진지한 무대로 감동을 안겼다. 특히 우원재는 선택을 받지 못한 팀멤버 블랙나인을 챙겨 더욱 큰 뭉클함을 자아냈다. 결국 우원재가 속한 타이거JK&비지팀이 압도적인 점수로 1승을 거머쥐었다.

다음 솔로 무대는 다이나믹 듀오팀의 한해와 지코&딘팀의 킬라그램이었다. 투표 결과 초반 킬라그램이 우세를 차지하는 듯했으나 한해가 대역전극을 펼쳤고 1승을 거머쥐게 됐다. 이에 킬라그램이 자동 탈락했다.

끝으로 다이나믹 듀오팀의 넉살과 조우찬, 지코&딘팀의 행주와 영비가 팽팽한 대결을 펼쳤다. 두 팀 모두 우열을 가리기 힘든 무대를 펼쳤으나 넉살과 조우찬이 승리, 지코&딘은 행주와 영비 중 한 명을 떨어뜨려야 했다. 그리고 결국 탈락자로 이름이 호명된 이는 영비였다.

방송 말미 그는 "짧은 시간에 많이 보여주고 많이 배울 수 있어 감사하다. (떨어진 것에 대해) 미련이 없다"라고 소감을 밝혔고 "멈추지 않을 거다. 앞으로 계속 나갈 거다"라고 다짐해 향후 행보를 기대케 만들었다. / nahee@osen.co.kr

[사진] '쇼미6'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