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는형님' 서현 "수영, '네 앞가림이나 잘해'라는 말 상처였다"

[OSEN=강서정 기자] 걸그룹 소녀시대의 서현이 과거 멤버들에게 서운했던 때를 밝혔다.  

서현은 1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숙소 살면서 모닝콜 담당했는데 그때마다 서운했다"고 했다. 

"나도 일어나는 게 힘든데 열심히 깨웠다. 그런데 수영 언니가 '네 앞가림이나 잘해'라고 한 말이 충격적이었다. 나는 그게 너무 서운했다"고 말했다. 

이에 수영은 당황했고 서현은 "우리가 항상 늦는다 다들 기분이 안 좋다. 유리와 윤아 언니 방 가면 불꺼라고 했다. 그 당시엔 상처받았다"고 털어놓았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아는 형님' 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