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청춘시대2’ 감독 “온유, 열심히 하는 배우인데 안타깝다”

[OSEN=강서정 기자] ‘청춘시대3’의 이태곤 감독이 온유가 논란으로 하차한 것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이태곤 감독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제작발표회에서 “촬영장 분위기는 언제든 좋다.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서 혼선이 있었는데 그런 것은 언제든지 팀워크로 극복할 수 있는 문제다”고 했다.

이어 “온유는 내가 만난 연예인 중 참 마음에 들고 열심히 하는 친구라 개인적으로 좋았는데 개인적으로 안타깝다. 아직 시간이 있는데 촬영은 극복할 수 있다. 별다른 지장 없을 거다”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