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커피 한 잔①]‘하트시그널’ PD “시즌2 한다..사람만 바꾸지 않을것”

[OSEN=박판석 기자] 스타 관찰예능이 대세인 상황에서 일반인 연애 리얼리티는 새로운 시도였을지 모른다. 하지만 시청률은 SNS에서까지 반응은 뜨거웠다.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깜짝 성공이었다.

채널A ‘하트시그널’을 연출한 이진민 PD는 최근 OSEN과 인터뷰에서 8인의 일반인 출연자에 대한 감사함을 먼저 전했다. 이 PD는 “처음에 기획했던 것들이 최대치로 나온 것 같아서 출연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이 있다”며 “출연자들이 사랑을 할 수도 안 할 수도 있었다. 출연자들이 감정에 빠져들어서 고민하고 갈등하는 모습을 보여줘서 감사하다. 그들도 좋은 추억이 됐다고 해서 여러 가지로 잘 됐다”고 말했다.

강성욱, 장천, 서주원, 윤현찬, 배윤경, 김세린, 서지혜, 신아라까지 외모부터 성격까지 시청자를 흠뻑 빠지게 만든 8명의 출연자를 뽑은 기준은 무엇이었을까. 이 PD는 “도시 남녀의 사랑을 다루고 싶었다. 그래서 이 도시에 사는 다양한 사람들을 모셨다. 나이와 직업과 환경까지. 기본적으로는 이 사람이 매력적인지 아닌지를 봤다”고 밝혔다.

PD가 꼽은 최고의 매력남은 누구일까. 그는 “저는 장천씨를 보자마자 시청자에게 어필이 되겠다고 생각했다. 목소리가 너무 좋았고, 미소가 백만 불짜리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배윤경이 장천을 선택한 것도 예상했을까. 이 PD 역시 시청자와 마찬가지로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그는 “저희도 배윤경의 문자를 받았을 때는 깜짝 놀랐다. 물론 프로그램의 재미를 위해서는 좋았지만 뭔가 마음에서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을 받았다. 현장에서 개입하지 않고 시청자 입장에서 바라보기 때문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워낙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시즌2에 대한 시청자의 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이진민 PD 역시 시즌2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그는 “시즌2 할 것이다. 하지만 같은 포맷에서 사람만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 더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기 위해서 철저히 준비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전했다./pps2014@osen.co.kr

[사진] 채널A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