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씨네타운' 문소리 "감독이라 좋았던 점 無..기름값도 못받아"

[OSEN=이소담 기자] 배우 문소리가 감독과 배우로 활약한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에피소드를 밝혔다.

14일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는 정엽이 스페셜 DJ로 활약하고 있는 가운데, 문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문소리는 "감독하니까 좋은 점이 뭐냐"는 질문에 "결정할 것이 너무 많아서 부담스럽기도 하고 의논할 사람이 별로 많지 않다는 것, 물론 많이 이야기를 나눠도 마지막 결론은 제가 내려야 하니까 부담감이 크다"고 답했다.

이어 "일단 예산에 감독료, 배우 개런티가 책정되지 않았는데 만약 제가 배우로만 들어갔다면 기름값은 받았겠죠?"라며 재치있게 덧붙였다. / besodam@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