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오우삼 신작 '맨헌트', BIFF 갈라프레젠테이션 초청

[OSEN=김보라 기자] 홍콩 액션 느와르의 대부 오우삼 감독이 신작 영화 ‘맨헌트’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이 영화는 일본의 국민배우였던 다카쿠라 켄에게 바치는 헌사의 의미로 그의 대표작이었던 ‘그대여, 분노의 강을 건너라’(1976)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앞서 ‘영웅본색’(1986), ‘첩혈쌍웅’(1989) 등으로 전 세계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았던 오 감독이 20여 년 만에 정통 범죄 액션 느와르로 복귀해 화제를 모은 작품으로, 얼마 전 베니스영화제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특히 오 감독의 부산국제영화제 첫 방문이 확정되어 국내 영화 팬들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1980~1990년대 홍콩영화를 기억하는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맨헌트’는 존경 받는 변호사에서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전락한 주인공 두추와 그를 추적하는 베테랑 형사 야무라를 따라가며 화려한 액션을 선보인다. 중국의 장 한위, 일본의 마사하루 후쿠야마, 한국의 하지원이 주연을 맡아 아시아를 아우르는 스타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맨헌트’는 동시대 거장 감독들의 신작 및 세계적인 화제작을 소개하는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올해는 오우삼 감독의 ‘맨헌트’ 이외에도 정재은 감독의 ‘나비잠’,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의 ‘마더’,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의 ‘나라타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세 번째 살인’ 등이 상영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일본의 인기 만화 ‘무한의 주인’을 원작으로 한 정통 사무라이 액션물이자 미이케 다카시 감독의 100번째 영화인 ‘불멸의 검’이 아시아 영화의 창 섹션에서 상영된다. 기무라 타쿠야가 불멸의 저주를 받은 고독한 사무라이 역을, 스기사키 하나가 부모님의 죽음에 대한 복수를 꿈꾸며 사무라이와 동행하는 소녀 역을 맡았다./purplish@osen.co.kr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