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V라이브 종합] '범죄도시' 마동석X윤계상X최귀화, 반전의 큐티 매력 폭발

[OSEN=지민경 기자] 마동석과 윤계상, 최귀화가 대규모 시사회를 앞두고 예비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14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에서는 '마동석X윤계상X최귀화 '범죄도시' V라이브'가 방송됐다. 이날 영화 '범죄도시'의 주역 마동석과 윤계상 최귀화는 팬들의 질문에 답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영화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 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영화화 한 작품이다.

윤계상은 "추석에 개봉을 한다는 것 자체가 1차적인 평가가 좋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기분이 좋다. 자신이 붙었다. 주변 소문이 좋아서 기대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근 한국 남자영화가 많은데 '범죄도시'만의 차별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마동석은 "영화를 보면서 시원하고 통쾌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차별점인 것 같다. 범죄액션물 좋아하시는 분들이 보시면 유머도 있고 시원함을 느낄 수 있으실 것 같다"며 "실화를 바탕으로 했기때문에 영화보다 더 재미있는 실화도 있다. 그것을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주인공이자 기획에 참여한 마동석은 "친한 형사들도 있고 해서 형사 액션물을 하고 싶었다. 또 어릴 때 형사가 꿈이어서 이런 영화를 해보고 싶었는데 제가 꿈꿔왔던 것들을 이루어 주셔서 주변 분들에게 더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극 중 악역으로 변신한 윤계상은 파격적인 외양과 사투리 연기로 화제가 됐다. 윤계상은 사투리에 대해 "힘들었다. 두 달동안 선생님과 함께 열심히 연습했다. 선생님과 일상생활의 모든 것들을 같이 생활하면서 일주일에 3~4회 다섯 시간, 여섯 시간 정도 배웠다"고 전했다.

장발을 위해 머리를 붙힌 그는 "비주얼 적으로 어마무시한 포스를 보여주기 위해 머리를 붙였는데 너무 아프더라. 그 아픔을 견디기 위해 짜증이 나면서 자연스럽게 예민해져서 극 중에서도 성공적으로 짜증이 드러나게 됐다. 여러가지로 도움이 됐다. 조금만 스쳐도 너무 아프다. 누가 하루종일 머리를 잡아 당기고 있는 느낌"이라는 고충을 드러냈다.

윤계상과 마동석은 서로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계상은 마동석에 대해 "마언니라고 불렀다. 소녀감성과 부드러움이 있으시다. 막내 스태프들까지 다 챙기시는 따뜻함이 있으시다"고 전했다. 마동석 역시 윤계상에 대해 "윤계상이 이 역할을 해주면서 저희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었다. 굉장히 다른 모습으로 나와서 고맙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하다"고 극찬했다.

'범죄도시'는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배우들은 "액션도 많고 악당 부분들이 위협적이고 무서움이 있어서 그렇게 된 것 같다. 그런데 보시면 가족끼리도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보시고 나오 실 때 유쾌하게 나오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한다"고 밝혔다.

이외에 도 이날 세 배우는 팬들을 위해 하트와 애교, 개인기 등을 뽐내며 팬서비스를 선보였다. /mk3244@osen.co.kr

[사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