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황금빛’ 신혜선X서은수, 사랑도 가족도 뒤바뀐 쌍둥이 운명

[OSEN=김수형 기자] 신혜선(서지안)과 서은수(서지수)의 뒤바뀐 운명이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16일 방송된 KBS2TV 드라마 ‘황금빛 인생’에서는 양미정(김혜옥)의 거짓고백으로 뒤바뀐 운명에 놓은 두 쌍둥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정은 자신의 친딸을 찾아온 노명희(나영희)에게 자신도 모르게 진짜 딸인 지수 대신 지안이라 거짓 고백하고 말았다.

미정 역시 마음이 편치 않았고, 남편인 태수(천호진)에게 찾아가 이 모든 사실을 고백했다.


태수는 “하필이면 내가 사업 망해서 지안이 생활 어렵게 만들어 미안하다”면서 모두 자신의 탓이라 미안해하면서 “그래도 이건 안 되는 일이다, 바로 잡아야 된다”며 지안에게 이를 고백하자고 했다.

하지만 미정은 “지수는 우리 집에서 행복한 아이고, 지안인 불행하게 살았다. 자기도 재벌가를 선택했다”며 이를 덮자고 했다.

그럼에도 끝까지 지안을 포기할 수 없었던 태수는 지안을 따로 불러내 “너 그 집 가면 안 된다”고 여운을 남겨 과연 지안에게 진실을 밝힐지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한편, 뒤바뀐 두 쌍둥이의 운명은 가족뿐만이 아니었다. 바로 선우혁(이태환)을 향한 엇갈린 사랑의 화살을 드러냈기 때문.

지안과 동창인 우혁은 학창시절부터 지안을 짝사랑해왔고, 그런 우혁을 짝사랑해 온 지수가 그려져, 두 쌍둥이가 사랑까지 뒤바뀐 운명에 놓일지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ssu0818@osen.co.kr
‘황금빛 내 인생’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