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청춘시대2' 김민석↔최아라, 언제쯤 마음을 여나요

[OSEN=김수형 기자] 조은(최아라)이 자신의 상황에 장훈(김민석)에게 다가가지 못하는 모습이 안타까움을 안겼으며, 특히 그녀의 벨레포크 행의 진실이 밝혀질지 궁금증을 안겼다.

16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청춘시대2’에서는 조은과 장훈의 닿을 듯 닿지 않는 마음이 그려졌다.

이날 장훈은 조은이 예은(한승연)의 전남자친구를 만나러 간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바로 조은을 찾아가 “너 어디가냐”고 물었다.


조은은 “알아서 뭐하냐”며 퉁명스럽게 대답, 장훈은 “내가 너 오늘 밀착 경호한다”며 훅 들어왔다. 이어 장훈은 “여자애가 진짜 겁 없다, 칼까지 휘둘렀다는데 너 덩치만 믿고 그러면 안 된다”며 장난치면서도 진심으로 조은을 걱정하며 떠나는 은이를 따라 붙었다.

장훈은 조은에게 “미인계 써봐라”고 장난치면서, 이를 어색해 하는 은이에게 “예쁘다”며 츤데레 공격이 들어왔고, 조은은 그런 장훈의 말을 밤새 되새기며 혼자 수줍은 미소를 짓는 등 풋풋한 모습이 시청자들 역시 설레게 만들었다.

한편, 조은은 자신을 버리고 떠난 아버지가 벨레포크에 찾아오자, 표정이 어두워졌고, 이내 모진말로 그런 아버지를 등지고 돌아섰다.

마음이 편치 않던 조은 앞에, 장훈이 나타났고, 조은은 “난 왜 이렇게 생겨먹었을까, 나도 내가 싫은데”라며 눈물을 흘리며 장훈을 떠났다.

장훈은 그런 조은의 뒷모습을 말 없이 바라봤고, 조은은 “그러니 누군가에게 좋아한다고 말할 수 없다, 이런 나라도 좋아해달라면 비웃을 거야"라면서 "원하는 것이 없으면 슬프지도 않을 거야, 어설픈 희망 갖지마, 아무것도 원하지마”라며 혼잣말만 되내이며 장훈을 향하던 마음을 닫아버렸다.

다가설 듯 다가가지 못하며 서로의 감정을 억누르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안겼으며, 특히 '하메'들에게 의문의 편지를 공개한 조은이, 진짜 벨레포크에 온 이유가 밝혀질지 궁금증을 더했다. /ssu0818@osen.co.kr

‘청춘시대2’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