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SNL9' 이채영, 섹시로 시작해 섹시로 끝났다

[OSEN=선미경 기자] 'SNL9' 이채영의 말대로 섹시가 다했다. 섹시 이미지가 아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던 이채영. 코믹한 연기에 섹시한 매력을 더하면서 새로운 섹시 코드에 불을 지켰다. 몸 사라지 않는 열연으로 진정성을 더한 이채영이다.

이채영은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SNL코리아9'에 호스트로 출연했다. 과감하게 망가졌고, 자신의 장점을 최대한 살린 콩트와 연기로 웃음을 줬다. 신선하면서도 유쾌하고 농염했다.

이날 이채영은 영화 '라라랜드'의 패러디로 시작해 '은밀하게 위대하게'까지 다양한 변신을 오갔다. '막장드라마의 품격'에서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웃음을 줬고, 특히 상대 배우인 정상훈과의 키스신까지 열정적으로 소화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 '섹시한 사서' 콩트에서는 섹시한 매력을 최대한 강조하면서 대머리 가발을 쓰는 등 망가지는 모습도 보여줬다.

이채영은 'SNL코리아9'에 출연하면서 악녀, 섹시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기도 했다. '라라랜드'로 포문을 열었는데, 데뷔 10년 동안 그를 따라다닌 악녀와 섹시 이미지에 대한 고충이 있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고, 섹시 이미지를 지우진 못했지만 적당하게 활용하면서 이채영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마지막에 이채영은 다시 한 번 시청자들에게 콤플렉스에 대해 언급했다. 이채영은 "'SNL코리아'를 하기로 마음먹었을 때 제작진이 섹시 이미지를 잘 중화시켜 주겠다고 했다. 대본을 받아봤는데 새로운 느낌의 가슴 이미지를 얻어가는 것 같다. 다시 불을 지펴줘 감사하다"라며, 또 자신의 콤플렉스인 사백안에 대해 털어놨다. 진심으로 고민을 나눴고, 고민을 콩트에 녹여내면서 웃음을 바꿨다. 신동엽도 "진정성 있고 모두 배려하는 모습이 작품 보는 것과 달라 의미 있는 시간"이라고 칭찬했다. 그만큼 진심을 다해서 새로움에 도전한 이채영이었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