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모든 게 김혜옥의 거짓말..'황금빛', 나영희 친딸=서은수 '충격 반전'

[OSEN=박진영 기자] 모든 게 김혜옥의 거짓말이었다. 해성그룹 전노민-나영희의 진짜 친딸은 서은수였고 신혜선은 천호진-김혜옥의 원래 딸이었다. 이에 천호진이 해성그룹 친딸에 얽힌 김혜옥의 거짓말을 알게 돼 충격에 휩싸인 동시에 제 자식을 위한 김혜옥의 왜곡된 모성애에서 비롯된 거짓말이 앞으로 어떤 파란을 일으킬지 관심이 모아진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황금빛 내 인생’ 5회 시청률은 전국 25.3%, 수도권 24.5%를 기록했고 5회 연속 동 시간대 주말드라마 1위라는 기염을 토했다. 시청률 30% 돌파를 목전에 둔 ‘황금빛 내 인생’ 시청률이 앞으로 어떤 상승세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5회에서는 서지안(신혜선 분)이 지태(이태성 분)-지수(서은수 분)-지호(신현수 분) 3남매에게 해성그룹 입성을 공식 선포하는 모습과 함께 양미정(김혜옥 분)이 남편 서태수(천호진 분)에게 자신의 거짓말을 고백하며 휘몰아치는 전개를 이어나갔다. 미정의 거짓말로 빚어진 돌이킬 수 없는 상황과 서태수-최재성(전노민 분) 두 가족의 살얼음 관계 아래 지안-지수 쌍둥이 자매의 엇갈린 운명을 예고했다.

지안의 폭탄 발언에 3남매 모두 혼란에 빠진 것도 잠시 지태-지호는 그녀의 갖은 노력과 마음고생을 알기에 지안의 앞날을 응원해줬다. 하지만 지수는 지안과 자신이 쌍둥이 자매가 아니라는 것과 그녀가 자신의 곁을 떠날 거라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는다.

지안이 해성그룹에 들어가겠다고 결심하자 미정은 철렁 내려앉은 가슴을 애써 쓸어 내리고 곧바로 노명희(나영희 분)에게 연락해 지안의 소식을 전했다. 재성-명희는 예상보다 빠른 지안의 결정에 벅차 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고 급기야 재성은 25년간 꾹꾹 눌러왔던 딸을 잃었던 마음을 눈물로 드러냈다. 이에 두 사람은 각각 최은석 이니셜이 각인된 한정판 만년필을 꺼내고 그녀가 지낼 방을 꾸미는 등 지안을 들뜬 마음으로 기다렸다.

하지만 이 같은 사건을 남편 몰래 추진한 미정은 태수를 만나러 대전에 내려간 자리에서 솔직 고백을 이어가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미정은 태수에게 “여보 내가 큰 사고 쳤어요. 우리 지수 생모가 찾아왔어요. 근데 내가 지안이라고 했어요. 이게 미친 거잖아요? 근데 아니라고 실토하고 싶은 생각이 안 들었어! 내가 실수했다고 잘못했다고 사실은 지안이가 아니라 지수라고 말하고 싶지가 않았어요”라며 자신의 거짓말을 고백했고 태수는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태수는 그런 미정의 고백에 망치로 머리를 맞은 듯 억장이 무너졌지만 잘못된 진실에 나 몰라라 할 수 없었다. 그는 “지안이가 가겠다고 했어요. 그리고 지수는 우릴 용서할 거 같아? 자기 대신 우리 친딸인 지안이를 재벌 집에 들여보내는 걸 이미 아는데?”라고 말하며 빗나간 모성애를 드러내는 미정에게 “당신 왜 이렇게 어리석어? 지수 대신 지안이 들여보내면 그걸로 끝이야? 세상에 비밀이 어디 있어? 그리고 들켰을 때 지안이는 어떨 거 같은데? 그럼 지수는? 당신 지수한테 안 미안해?”라는 말로 설득하지만 사랑하는 아내의 막무가내에 참담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이 모든 게 친딸 지안을 향한 안타까움에서 비롯됐다. 금수저 친구의 낙하산으로 합격률 99%였던 해성그룹 마케팅팀 정규직 전환에서 탈락된 것은 물론 아빠를 목놓아 부르며 오열하는 딸의 뒷모습을 두 눈으로 지켜봤기에 더 이상 지안에게 흙수저의 비참한 삶을 안겨주고 싶지 않은 엄마의 애달픈 마음이었다.

비록 남들에게 손가락질 받을 수 있는 어리석은 결정이라 한들 이 또한 사랑하는 자식과 그녀의 못다 이룬 꿈을 위해 눈물로 진실을 묻으려는 미정의 행동 역시 모성애였다. 이 같은 결정을 한 미정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한없이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5회 말미 태수가 굳은 결심을 한 듯 지안에게 “지안이 너 그 집에 가면 안 돼”라고 말하는 모습이 클로즈업되며 엔딩을 맞이해 과연 태수는 지안에게 진실을 말할 수 있을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특히 ‘위기의 부부’ 천호진-김혜옥은 대사에 따라 달라지는 눈빛과 호소력 넘치는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파르르 떨리는 눈가에 울컥 차오르는 눈물과 황망한 표정으로 빚어진 천호진의 부성애와 감정을 억누른 채 모진 말을 내뱉으며 애원하는 김혜옥의 모성애가 치열하게 대립, 눈 뗄 수 없는 몰입도를 선사했다. 비록 표현 방법은 달랐지만 딸 신혜선을 향한 부모의 마음을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parkjy@osen.co.kr

[사진] '황금빛 내 인생'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