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지일주 “‘청춘시대2’ 출연, 반갑고 감회 새로웠다” 소감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지일주 ‘청춘시대2’에 깜짝 등장하며, 후끈한 반응을 일으켰다.

17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네이버 TV캐스트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에서 고두영 역으로 특별 출연한 지일주의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지일주는 앞서 JTBC ‘청춘시대’에서 현실에 있을 법한 나쁜 남자 ‘고두영’역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많은 여성들의 공감과 분노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데이트 폭력’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화두로 떠오르게 한 바 있다.

공개된 영상 속 지일주는 극 중 캐릭터와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촬영이 시작되기 전, 연기를 펼쳐야할 격렬한 장면에 대해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지일주는 감독님과의 상의는 물론, 꼼꼼한 사전 연습으로 스태프들의 칭찬이 자자했다는 후문. 또한, 지일주는 뛰거나 액션을 요하는 동작에도 완벽한 장면을 선보이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를 보여주며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내기도.


뿐만 아니라, ‘청춘시대2’에서 다시 만난 신현수(윤종열 역)와는 훈훈한 브로맨스,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지우(유은재 역)와는 소소한 농담을 나누며 긴장을 푸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지일주는 “오랜만에 이렇게 벨에포크에 오니까 무척 반갑고 감회가 매우 새로운데요. 비록 오늘 상상신으로 짧게 나오긴 했지만, 재미있는 촬영이었고, 저 역시 시청자의 입장으로서 ‘청춘시대2’ 매우 재미있게 보고 있으니까요. 시청자 여러분들도 끝까지 재미있게 보면서 함께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청춘시대2’에 출연한 소감과 애정을 드러내며 영상을 마무리 지었다.

지난 16일에 방영된 ‘청춘시대2’ 8회에서 지일주는 짧은 등장에도 불구,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그는 한층 더 섬뜩한 모습으로 돌아왔지만, 시청자의 예상과는 빗나가는 반전 결말을 선보이며 “고두영은 보기 싫지만, 지일주는 반갑다”, “오랜만에 나왔는데 분량이 아쉽다”라는 반응을 얻었다.

한편, 지일주는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되는 tvN ‘아르곤’에 출연 중이며, SBS ‘사랑의 온도’에 출연을 확정지어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kangsj@osen.co.kr

[사진] 킹콩 by 스타쉽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