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6연패' 레드냅, 5개월 만에 버밍엄과 작별

[OSEN=이균재 기자]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서 6연패에 빠진 버밍엄시티가 해리 레드냅(70) 감독과 5개월 만에 작별했다.

버밍엄은 17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 시즌 성적 부진으로 레드냅 감독과 계약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버밍엄은 이날 치러진 프레스턴 노스 엔드와 2017-2018 챔피언십 8라운드 홈 경기서 1-3으로 역전패했다.

버밍엄은 최근 6연패(컵대회 1경기 포함)의 수렁에 허덕이고 있다. 올 시즌 리그 8경기서 1승 1무 6패에 그치며 챔피언십 24개 구단 중 강등권인 23위에 머물러 있다.

지난 4월 버밍엄 지휘봉을 잡았던 레드냅 감독은 5개월여 만에 불명예스럽게 팀을 떠나게 됐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