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승엽, 에버랜드 아기사자 '설이'와 만나다

[OSEN=대구, 손찬익 기자] 현역 은퇴를 앞둔 '국민타자' 이승엽(삼성)에게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다.

이승엽을 상징하는 사자가 17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를 방문했다. 지난 7월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암사자는 이승엽의 은퇴를 기념하기 위해 관계자들과 함께 난생 처음 야구장을 찾았다.

이승엽과 에버랜드 사자들의 인연은 18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99년 이승엽은 당시 한국프로야구 한시즌 최다홈런 기록(종전 우즈의 42개)에 도전 중이었다.

그해 8월2일 이승엽이 대구 시민구장 롯데전에서 43호 신기록을 세운 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수사자에게 자신의 이름을 따 '여비'란 이름을 지어줬다.


이승엽은 2005년 일본프로야구 시절 슬럼프에 빠졌을 때 에버랜드 동물원을 찾아 ‘여비’를 보고 힘을 얻었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또한 2012년과 2013년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아기 사자들이 대구 시민구장을 방문해 우승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이승엽은 "선수 생활을 하는 동안 에버랜드 사자들과의 각별한 인연이 오랫동안 이어져 뜻 깊다"면서 "새롭게 딸을 얻은 것 같다. 아기 사자의 이름은 '설이'로 정했다"고 밝혔다. 레전드 이승엽은 '전설이'와 '설이'를 놓고 고민 끝에 '설이'로 정했다.

17일 경기 개시 직전 라이온즈 파크 홈플레이트 앞에서 이승엽이 아기 사자를 품에 안고 사진 촬영 행사를 가졌다. 이에 앞서 아기 사자를 안고 있는 이승엽의 등신대를 야구장 앞 광장에 설치, 낮 12시부터 2시간 동안 야구팬을 대상으로 포토존이 운영됐다.

한편 에버랜드는 이승엽과 그의 가족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에버랜드 평생 이용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what@osen.co.kr

[사진] 삼성 라이온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