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골로프킨-알바레스, 12라운드 무승부... 판정 논란으로 아쉬움 남겨

[OSEN=이인환 기자] 서커스 아닌 복싱. 게나디 골로프킨(35, 카자흐스탄)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7, 멕시코)의 맞대결은 판정 논란끝의 무승부로 아쉬움을 남겼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4대 기구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12라운드 혈전 끝에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3명의 부심의 판정이 엇갈렸다. 한 명의 부심이 114-114 무승부를 기록했다. 부심 한 명은 알바레스의 한 명은 골로프킨의 115-113의 우세를 판정했지만, 다른 부심은 118-110로 알바레스의 대승을 점쳤다.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하며 무승부로 끝이 났다.

이날 무승부로 19차 방어에 나선 챔피언 골로프킨은 무패 전적(38전 37승 1무 33KO)을 이어갔다. 도전자 알바레스는 52전 49승 2무 1패 34KO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 판정은 여러 가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경기 후반 수비적으로 나선 알바레스가 너무 큰 점수 차로 이겼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날 경기 처음부터 멕시코 국적의 알바레스에게 유리한 분위기로 전개됐다. 특히 도전자 알바레스는 챔피언 골로프킨보다 늦게 링에 들어서며 심리전을 걸기도 했다. 국가 연주에서도 차별이 나타났다. 챔피언 골로프킨의 카자흐스탄 국가가 울리고 이어 도전자 알바레스의 멕시코 국가가 연주됐다. 챔피언과 도전자가 역전됐다. 주최측은 노골적으로 알바레스를 강조했다. 공식 명칭 역시 챔피언 골로프킨 대신 알바레스가 강조됐다.

주최측은 복싱 인기가 높은 멕시코 최고의 슈퍼 스타 알바레스의 승리를 기원하는 듯 했다. 하지만 골로프킨에게는 자신의 주먹이 있었다. 불굴의 인파이터 골로프킨은 1라운드부터 상대를 향해 돌격했다. 하지만 알바레스는 인파이터답지 않게 맞싸움을 피했다. 알바레스는 빠른 스텝을 구사하며 맞싸움 대신 아웃복싱으로 맞섰다.

4라운드까지 알바레스가 맞대결을 회피하며 지루한 싸움이 이어졌다. 5라운드 골로프킨은 강력한 훅 한 방으로 타격전의 시작을 알렸다. 자극받은 알바레스 역시 적극적으로 주먹을 내밀며 복싱 팬들이 기대하던 진짜 타격전이 보여졌다. 6라운드까지 두 선수는 서커스 아닌 복싱이라는 말에 어울릴만한 난타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알바레스는 먼저 골로프킨과 주먹 대결을 포기하고 아웃 복싱으로 나섰다. 알바레스는 7라운드 부터 다시 철저하게 아웃복싱으로 일관했다. 알바레스는 로프와 클러치를 사용하며 카운터를 노렸다. 상대의 수비에 초조해진 골로프킨이 적극적으로 나섰지만 오히려 알바레스에게 카운터를 허용하기도 했다.

이후 라운드도 마찬가지였다. 골로프킨이 적극적으로 나섰지만, 알바레스는 흔들리지 않았다. 알바레스는 단단한 수비 이후 카운터로 포인트를 쌓았다. 결국 어느 선수 하나 쓰러지지 않고 경기의 승자는 가려지지 않았다.

아쉬운 무승부에 두 선수는 모두 재대결을 향한 의지를 나타냈다. 도전자 알바레스는 "골로프큰의 주먹은 생각보다 버틸만 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챔피언 골로프킨은 "나는 아직 챔피언이다. 당연히 맞대결을 원한다"고 밝혔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