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고진영 생애 첫 타이틀 방어, BMW 챔피언십 한달만에 또 우승 '통산 9승'

[OSEN=인천, 강희수 기자] 고진영(22, 하이트진로)이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한 달여만에 또 우승하며 생애 첫 타이틀 방어에도 성공했다.

고진영은 1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파71, 6,403야드)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7’(총상금 12억 원, 우승상금 3억 원)에서 12언더파 1타차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8월 13일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이어 시즌 2승을 챙겼다. 올해 3회째를 맞고 있는 이 대회 2년 연속 우승이자, 개인 통산 9번째 우승이다. 허윤경과 이승현이 고진영의 뒤를 이어 2, 3위를 차지했다.

4라운드로 치러지는 대회에서 3개 라운드를 마치고 나면 홀별 난이도가 중요한 정보를 준다. 반드시 버디를 잡고 가야할 홀과 파세이브만 해도 만족해야 할 홀이 뚜렷하게 구분이 된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7'이 열린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는 그런 측면에서 마지막까지 결코 마음을 놓을 수 없게 한다.

본격적인 레이스를 펼치게 되는 후반홀의 시작을 비교적 쉽게 세팅해 타수를 바짝 줄이게 만든 뒤 라운드의 마무리가 시작 되는 16번홀부터 마지막 세 홀은 다시 까다롭게 세팅 돼 끝까지 경계심을 풀지 않는 선수만이 좋은 성적을 내도록 만들어 놓았다.


17일의 최종 4라운드에서 홀별 나이도 통계를 전략적으로 가장 잘 활용한 선수는 허윤경(27, SBI저축은행)이었다. 허윤경은 사흘 동안 선수들이 비교적 쉽게 버디를 잡아냈던 4, 5번 홀에서 연속 버디에 성공하고, 마른 계곡을 건너가야 하는 까다로운 파4 11번홀에서도 버디에 성공했다.

허윤경의 전략적 플레이가 돋보인 곳은 13~15번홀었다. 허윤경은 이 세 홀을 모두 버디로 통과하며 코스 설계자의 의도대로 움직였다. 12언더파로 공동 선두까지 오른 허윤경은 그러나 마지막 까다로운 관문이 시작되는 파3 16번홀에서 보기를 범해 우승컵을 노리기에 불리한 상황에 빠졌다.

고진영도 라운드 중반 위기는 있었지만 코스 운영면에는 역시 승부사였다. 파4 2번홀 버디로 상큼한 출발을 보였으나 전반홀에서는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파5 10번홀에서 간신히 버디를 만들어냈지만 11번홀에서 곧바로 보기를 범하며 반납하고 말았다. 좋지 않은 흐름이었다. 그러나 고진영은 ‘버디를 잡고 가야 할 홀’을 놓치지 않았다. 14, 15번홀에서 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단숨에 단독 선두 자리로 치고 나왔다.

영리한 플레이를 한 선수 중에는 이승현(26, NH투자증권)도 있었다. 이승현은 질러갈 때와 돌아갈 때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전략에 따른 경기를 펼쳤다. 까다로운 홀들은 파세이브로 극복하고, 비교적 쉬운 7, 10번홀에서 버디를 만들어 냈다. 그러나 이승현은 정작 버디 사냥터인 13, 14번홀에서 기운을 내지 못했다. 타수를 줄여야 할 홀을 연속 파로 넘어가자 마음이 흔들렸던 모양이다. 가장 쉬운 15번홀에서 드라이버 샷이 벙커에 빠지고, 벙커에서 시도한 2번째 샷조차 빗맞으면서 해저드에 빠져버렸다. 결국 이 홀에서 더블 보기를 범한 이승현은 우승경쟁에서 밀려나고 말았다. /100c@osen.co.kr

[사진] 고진영의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경기 장면. /KLPGA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