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IA 안도의 한숨, 버나디나 허벅지 근육 뭉침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우승에 도전하는 KIA가 안도의 한 숨을 내쉬었다. 외국인타자 로저 버나디나가 햄스트링을 일으켰으나 경미한 것으로 드러났다.

버나디다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의 시즌 12차전에 선발출전했으나 4회말 공격에서 홈으로 대시하다 오른쪽 허벅지 뒤쪽에 통증을 일으켰고 그대로 주루를 포기했다. MRI 검진결과 근육파열 등 이상이 없고 단순 근육 뭉침으로 밝혀졌다.

3번 중견수로 선발출전한 버나디나는 1회말은 1루 땅볼로 물러났다. 그러나 0-1로 뒤진 4회말 무사 1루에서 중전안타를 터트렸다. 이어 2루 도루를 감행했다. 이 과정에서 함께 이중도루를 시도하던 3루 주자 김주찬이 귀루하다 아웃당하는 상황이 빚어졌다.


곧바로 최형우 타석에서 중전안타가 터졌다. 버나디나의 발이라면 충분히 홈인이 가능했다. 그러나 3루를 도는 순간 허벅지 통증을 일으켰다. 더 이상 뛰지 못하고 걸어들어왔고 상대 수비는 중견수-포수 중계플레이로 버나디나를 아웃시켰다. 걸음을 제대로 못할 정도였다.

버나디나는 그대로 더그아웃으로 들어갔고 5회초 수비부터 김호령이 대신 중견수 수비로 들어갔다. 버나디나는 얼음찜질로 응급처치를 했고 정밀검진을 받기 위해 팀 지정병원인 한국병원으로 이동했다. 검진결과 큰 문제가 없었다. KIA 구단측은 "근육이 뭉친 것으로 드러났는데 3~4일 정도 경과를 지켜보아야 한다. 재검진 계획은 없다"라고 말했다.

버나디나는 타율 3할2푼7리, 25홈런, 30도루, 107타점, 114득점을 올리며 팀 공격의 핵으로 활약했다. 만일 부상 이탈했다면 남은 11경기에서 우승을 결정해야 하는 KIA로서는 악재였다. 그러나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됐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