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고진영-김지희,'우승트로피를 향한 발걸음'


[OSEN=인천, 이대선 기자] 고진영(22, 하이트진로)이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한 달여만에 또 우승하며 생애 첫 타이틀 방어에도 성공했다.
고진영은 1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파71, 6,403야드)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7’(총상금 12억 원, 우승상금 3억 원)에서 12언더파 1타차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8월 13일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이어 시즌 2승을 챙겼다. 올해 3회째를 맞고 있는 이 대회 2년 연속 우승이자, 개인 통산 9번째 우승이다. 허윤경과 이승현이 고진영의 뒤를 이어 2, 3위를 차지했다.
18번홀 고진영과 김지희가 그린으로 가고 있다.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과 다코타 존슨의 핑크빛 열애설이 계속 되고...

  • [Oh!llywood]...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주역 배우 다니엘...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주걸륜이 하루 밤 사이에 세 차례의 교통 법규를 위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