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고진영의 우승으로 마무리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OSEN=인천, 이대선 기자] 고진영(22, 하이트진로)이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한 달여만에 또 우승하며 생애 첫 타이틀 방어에도 성공했다.
고진영은 1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파71, 6,403야드)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7’(총상금 12억 원, 우승상금 3억 원)에서 12언더파 1타차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8월 13일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이어 시즌 2승을 챙겼다. 올해 3회째를 맞고 있는 이 대회 2년 연속 우승이자, 개인 통산 9번째 우승이다. 허윤경과 이승현이 고진영의 뒤를 이어 2, 3위를 차지했다.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이사와 고진영을 비롯한 관계자 및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