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LG 소사, "4년 연속 10승보다 1,000이닝이 더 기뻐"

[OSEN=잠실, 최익래 기자] LG 헨리 소사가 대기록 두 가지를 세우며 팀의 5강행 불씨를 되살렸다.

LG는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전을 8-1로 승리했다. 타선이 장단 12안타에 7사사구를 묶어 8득점을 얻어냈다.

마운드에서 빛난 건 소사였다. 소사는 8이닝 4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10승 고지에 올랐다. 넥센 시절이던 2014년부터 4년 연속 10승. 4년 연속 10승은 KBO리그 역대 28번째 대기록이다. 외국인 투수로 범위를 좁히면 다니엘 리오스(2002~2007년, 6년 연속), 더스틴 니퍼트(2011~2014년), 앤디 밴헤켄(2012~2015년)에 이어 네 번째 대기록이다.

소사의 투구수는 108개. 그 중 최고 구속 153km에 달하는 속구가 47개였다. 이어 슬라이더(130~139km) 39개, 포크(128~139km) 22개로 한화 타선을 봉쇄했다.


소사는 아울러 개인 통산 1,000이닝 소화도 함께 달성했다. 소사는 이날 전까지 통산 164경기에 등판해 995⅔이닝을 던지며 57승50패1세이브2홀드, 평균자책점 4.45를 기록 중이었다. 5회 첫 아웃카운트를 잡아내며 KBO리그 1,000이닝 돌파에 성공했다. 다니엘 리오스(1242이닝)와 더스틴 니퍼트(1098⅔이닝)에 이어 외인 세 번째 기록.

경기 후 소사는 "공격적으로 투구했으며, 수비의 많은 도움이 있었다. 팀이 중요한 상황에 놓인만큼 연패 탈출이 중요했다. 팀이 이겨 너무 기쁘다. 사실 낮경기고 조금 피곤한 감도 있었지만, 투구수를 아낄 수 있어 긴 이닝을 책임질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4년 연속 10승에 대해서는 "사실 알고 있었다. 조금이나마 꾸준히 팀에 도움이 된 것 같다. 당연히 기쁘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1000이닝에 대해서는 "이 기록이 더 남다르다. 오랫동안 꾸준히 던질 수 있다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의미있다. 앞으로도 팀을 위해 많은 이닝을 소화하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ing@osen.co.kr

[사진] 잠실=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