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황선홍, "상대의 에너지에 말렸다"

[OSEN=인천, 이인환 기자] "우리 선수들도 만족스럽지 않을 것이다."

서울은 1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9라운드 인천과 원정 경기서 답답한 경기력으로 무기력하게 0-1로 패배했다. 서울은 이날 패배로 서울은 승점 43점(11승 10무 8패)로 2위 그룹(제주, 울산, 수원)과 승점차가 벌어졌다.

황선홍 감독은 "인천이 절박하게 경기했다. 상대의 에너지에 말려 제대로 된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앞으로 테크니컬적인 부분에서 보완해서 좋은 경기를 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서울은 인천의 에너지에 말려 제대로 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특히 서울은 자랑인 황금 미드필더진이 오히려 인천의 거센 압박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황선홍 감독은 "상대 압박에 힘들었다. 거기다 코바가 이른 시간에 부상으로 어쩔 수 없이 포지션을 변경해야 되서 어려움을 겪었다. ACL 진출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선홍 감독은 "우리 선수들도 만족스럽지 않을 것이다. 부상 선수들이 돌아와서 선수 명단에 변화를 줬다. 하지만 훈련 시간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었다. 다음에는 더 집중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선홍 감독은 "황선홍 감독은 "이 경기가 끝이 아니다.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선수들을 다독였다. /mcadoo@osen.co.kr

[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