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미희 감독, "부족한 점 찾고 준비할 것"

[OSEN=천안, 김태우 기자] 컵 대회에서 조기탈락한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이 이번 대회에서 찾은 긍정적인 점과 함께 정규시즌을 기약했다.

흥국생명은 17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조별예선 B조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으로 졌다. 현대건설과의 첫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한 흥국생명은 대회를 조기에 마감했다.

전력 공백을 실감한 대회였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을 앞두고 주전 센터였던 김수지가 FA로 이적했고, 이번 대회에는 대표팀에 차출된 주포 이재영과 주전 세터 조송화도 뛰지 못했다. 신연경도 빠졌다. 그간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던 선수들 위주로 분전했으나 전체적인 전력의 차이는 어쩔 수 없었다.

경기 후 박미희 감독은 "한 점 싸움은 역시 경력이 있어야 한다. 우리 선수들이 2경기 다 지기는 했지만 일방적으로 졌던 것은 아니다. 부족한 점, 극복못한 점을 찾고 잘 준비하면 될 것 같다"면서 "다솔이도 큰 경험이고, 한비도 나름대로 잘 했다. 심슨이 어떻게 뚫어줄 것인지에 대한 숙제를 가지고 리그 준비를 잘 하면 괜찮을 것 같다. 라이트에서 공격수가 좀 더 해줬으면 좋았겠지만 분산되면 좋은 공격을 할 수 있었을 것이다. 즐겁게 경기를 하자고 했고 괜찮았다"고 총평했다.


김다솔에 대해서는 "연습생으로 왔던 선수다. 성실하다. 신장 때문에 힘들어하는 부분이 있는데 풀로 대회를 뛰었던 만큼 경험이 생기지 않았을까 싶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 감독은 "신연경과 김해란이 돌아오면 높이의 조금 부족한 부분은 수비로 메워 주거니 받거니 할 생각"이라면서 "작년과 팀 컬러는 큰 차이는 없을 것이다. 신장이 좋은 팀들은 블로킹에서 장점이 있을 테지만, 우리는 센터 블로킹이 조금 낮다. 대신 수비에서 견고하게 받쳐주는 쪽으로 가야할 것 같다"고 예고했다. /skullbo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