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우리오빠?"…'황금빛' 신혜선, 재벌家서 박시후 만났다[종합]


[OSEN=김수형 기자] 최도경(박시후)과 서지안(신혜선)이 오빠 동생 사이로 마주쳤다.

17일 방송된 KBS2TV 드라마 ‘황금빛 인생’ 에서는 지안이 오빠가 되는 도경과의 만남에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수는 미정(김혜옥)으로부터 지안(신혜선)과 지수(서은수)를 바꿔치기했다는 소식을 듣게 됐고, 심지어 지안 역시 이를 선택했다는 말에 충격을 받았다.

태수는 “우리 딸 믿는다”며 지안을 따로 불러내 “너 그 집 가면 안 된다, 그 동안 고생 시켜서 미안하다”며 어렵게 말을 꺼냈다.


이어 “너 정말 가고 싶은 거 아니지”라며 물었고, 지안 역시 당연히 가기 싫다고 말할 줄 알았으나, 지안은 “나도 모두에게 미안하지만 가고 싶다, 이렇게 사는거 지긋지긋하다”고 대답해 또 한 번 태수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마음이 불편해진 지안은 엄마인 미정에게 전화해 더 빨리 그 집에 들어가겠다고 전했고, 이를 알게 된 지수는 “가면 우리 부모님 가슴에 대못 박는 거다, 가난해서 능력 없어서 원망하는 거니까 가면 안 된다”면서 간다는 말 취소해라, 너 가면 두 번 다시 안 본다”며 끝까지 그런 지안을 붙잡았다.

지안 역시 마음이 편하지 않았으나 끝끝내 뜻을 굽히지 않고 짐을 싸며 집을 떠났다.

그 사이 태수는 집에도 돌아오지 않고, 풍족하고 행복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슬픔에 빠졌고, 뒤늦게 집에 도착해 떠나는 지안과 엇갈리게 됐다.

마침 집에 도착한 태수는 출발한 지안의 차를 발견하며 이를 뒤쫓아 뛰어갔으나, 결국 지안을 잡지 못했다.

한편, 지안은 여러 가지 복잡한 마음을 안고 재벌가에 입성했다. 그 곳에서 “우리 집에 왜 왔냐”고 외치는 최도경(박시후)과 마주쳤고, "우리 오빠?"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ssu0818@osen.co.kr
‘황금빛 인생’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