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당생가' 이상엽·김소은이 그린, 진실된 '♥'이라는 것[종합]


[OSEN=김수형 기자] 이상엽(최우진 역)과 김소은(이서연 역)이 진실된 사랑을 깨달으며 서로 재회했다.

17일 방송된 KBS2TV ‘드라마 스페셜’에서는 ‘당신은 생각보다 가까이에 있다’편이 그려졌다.

이날 우진은 결혼식 당일 서연으로부터 뒤통수를 맞았고, 비행기 티켓을 찍은 문자 메시지만 남기고 사라진 서연을 원망했다.

이어 우진은 매일 밤새 서연만 찾아다녔고, DJ로 활동하던 우진은 이 얘기를 방송을 통해 전하게 됐다.


이때 청취자 게시판으로 올라온 서연과 도영(곽희성)의 사진을 보게 됐다. 우진은 서연과 싸우고 있던 도영을 기억해냈고, 도영 때문에 서연이 떠난 것이라 확신하며 도영을 찾아갔다.

도영에게 향하던 중 우진은 서연을 찾을수록 마주치는 진짜 서연(임화영 역)을 이상하게 생각했고, 실종된 연인 서연과 연관이 있을 거란 생각에 다짜고짜 “당신 도대체 누구냐”며 물었다.

결국 진짜 서연은 우진에게 “진짜 어린왕자를 좋아하는 사람, 방송 끝나면 늘 게시판에 글 남겼던 사람, 밤새 채팅을 나눴던 사람, 당신이 그토록 찾는 그 사람이 그게 나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우진이 지금껏 소통하며 사랑해왔던 사람은 눈앞에 있는 진짜 서연이었고, 자신이 사랑했던 서연의 진짜 이름은 ‘홍테라’였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테라는 서연이 짝사랑했던 우진을 대신 만나주다 우진에게 사랑에 빠졌던 거였고, 서연에겐 거짓말로 몰래 우진을 만나왔던 거였다.

이를 알게 된 서연은 “넌 내 흉내 내는 껍데기에 불과하지 않냐”며 결혼식 당일에도 이 사실을 우진에게 말하겠다 엄포를 놨고, 진짜 자신을 속인채 함께했던 우진에게 미안한 감정이 들었던 테라는 결국 우진과의 결혼식에 나타나지 못했던 것이었다.

도영에 의해 세 사람은 한 자리에 모이게 됐고, 특히 우진은 테라를 불러내 “너 나 사랑하긴 했냐”며 울부짖었다.

테라는 “난 대학 안 나오고 직업도 딱히 없지만 우진씨 곁에 머물고 싶었다”면서 “내가 그 애가 되면 날 계속 바라봐줄 것 같았다, 당신이 좋아하는 게 나란 확신이 없었다”며 그제서야 자신의 속마음을 꺼냈다.

우진은 “내가 너한테 확신을 못 준거다”면서 “내 목소리 좋다고 하지 않았냐, 그런 날 바라봐주는 네 눈빛이 좋았다, 나에겐 그 뿐이었다”며 보이는 것이 아닌 진실된 사랑은 마음이었다는 것을 전하며 진심으로 테라의 행복을 빌었다.

그 사이, 진짜 서연은 우진에게 테라의 힘든 상황을 사연으로 전했고, 결국 우진은 자신의 사랑을 숨기지 못한 채, 서연이 아닌 테라라는 이름을 불러주며 다시 그녀를 찾아가 재회하는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ssu0818@osen.co.kr
‘드라마스페셜’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