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美매체 "류현진, 10월 PS 3선발 맡아야 한다"

[OSEN=애너하임(미 캘리포니아주) 한용섭 기자] "커쇼-다르빗슈가 1~2선발이다. 3선발은 류현진이 맡아야 한다."

류현진(LA 다저스)이 포스트시즌에서 선발로 나설 수 있을까. LA 다저스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다저스웨이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이 10월에는 3선발이 되어야 한다(Dodgers: Hyun-Jin Ryu Should Be 3rd Starter Come October)"는 제목으로 류현진 3선발론을 주장했다.

다저스는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선발 로테이션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다. 6명의 선발 투수 중 누가 그 기회를 잡을지는 확실치 않다. 매체는 "선발 라인업에 대해 논의도 많이 있겠으나, 로버츠 감독의 가장 어려운 결정은 선발 로테이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확실한 PS 선발은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와 이적생 다르빗슈 유로 꼽힌다. 매체는 "커쇼가 1차전 선발로 확실하고, 다르빗슈가 2번째 투수다"라고 전망했다.


포스트시즌에선 일반적으로 4명의 선발 투수만 기용한다. 남은 두 자리는 리치 힐, 마에다 켄타, 알렉스 우드, 류현진이 경쟁 중이다.

매체는 "올 시즌 4명의 투수 중 끔찍한 실망을 안겨준 선수는 없다. 우드를 제외하고는 비슷하게 22~24경기 선발로 나섰고, 비슷한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우드가 다른 선수보다 뛰어난 성적이지만, 워싱턴전 이전 7경기에서는 부진했다"고 언급했다.

"최근 5차례 선발 성적을 비교해도 비슷하다"고 했다. 우드는 평균자책점 4.50이고 리치 힐은 평균자책점 4.40이다. (워싱턴전을 제외한 기록). 류현진은 5경기서 평균자책점 3.81이고, 마에다는 6.26으로 큰 성과를 내지 못했다.

매체는"포스트시즌이 오늘 시작한다면 마에다는 탈락이다. 다음 논리적인 단계는 각 투수들이 후반기 어떤 모습이었는지 비교일 것"이라며 "통계를 보면, 류현진은 나머지 3명 중에서 합리적인 선두주자다. 류현진은 힐보다 평균자책점이 1점이 낮고, 후반기에는 우드 보다 2점이나 적다. 류현진은 후반기에는 평균자책점 2.60으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고 류현진을 칭찬했다.

마지막으로 매체는 "후반기 뛰어난 성적과 최근 5경기 중 4차례 호투는 류현진이 커쇼-다르빗슈에 이어 선발로 나서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어 "앞으로 다저스의 남은 16경기에서 선발 투수들은 2~3차례 기회가 있다. 곧 결정의 시간이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이 18일 동부지구 우승을 확정한 워싱턴 상대로 좋은 성적을 기록한다면 지역 매체의 더 많은 지지를 받을 수 있다. 16~17일 워싱턴 상대로 우드는 7이닝 무실점, 힐은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최근 부진에서 벗어났다.

/orange@osen.co.kr [사진] 애너하임(미 캘리포니아주)=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