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베로나 지역지, "패배에도 이승우 데뷔는 긍정요소"

[OSEN=강필주 기자] 첫 성인무대에 선 이승우(19, 헬라스 베로나)가 짧았지만 긍정적인 세리에A 데뷔전을 치렀다.

이승우는 24일 밤 10시(한국시각) 스타디오 마르크 안토니오 벤테고디서 열린 2017-2018 이탈리아 세리에A 6라운드 SS라치오와의 홈경기에 후반 26분 교체 출장했다.

이날 파비오 페이차 감독의 마지막 교체카드로, 마티아 발로티 대신 경기에 나선 이승우는 눈에 띄는 활약으로 팀 흐름을 바꿔놓았다. 이승우의 기민한 움직임에 다른 공격수들의 침투까지 살아나는 모습이었다.

베로나 지역 스포츠 소식을 다루는 'TG 쥐알로 블루'는 이날 경기에 대해 "베로나가 또다시 졌다"면서도 "긍정적으로 봐야 할 부분은 이승우의 데뷔였다. 이승우의 좋은 플레이를 관중들은 따뜻하게 맞이했다"고 강조했다.


등번호 21번을 단 이승우는 왼쪽 중앙선 부근에서 처음으로 볼을 터치했다. 이후 중앙에서 볼 배급에 나선 이승우는 다른 선수와 볼을 주고 받으며 중앙 돌파까지 시도했다.

또 이승우는 후반 33분 비록 빗맞기는 했지만 페널티 박스 밖에서 시원한 슈팅을 보여줬다. 후반 35분에는 왼쪽 페널티박스 안에서 마르코 포사티와 볼을 주고 받으며 빠른 측면 돌파로 라치오 진영을 흔들기도 했다.

하지만 이승우의 활약이 이날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이승우가 출전했을 때는 이미 0-3으로 승부가 기운 상태였다. 결국 베로나는 이날 0-3으로 완패, 2무 4패(승점 2점)가 됐다. 5경기 연속 무득점을 기록한 베로나는 19위까지 내려앉아 강등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letmeout@osen.co.kr

[사진] 헬라스 베로나 트위터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