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톡] "조성하에게 빚졌다"..'구해줘'를 구한 조성하

[OSEN=박소영 기자] 조성하의 연기 열정이 제작진과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탈색을 감행하며 사이비 교주 백정기로 오롯이 살았던 그 덕분에 '구해줘'가 남긴 여운은 여전히 짙다. 

조성하는 OCN '구해줘'에서 사이비 종교 구선원의 교주이자 자신이 영의 아버지인 영부라고 주장하는 백정기를 맡았다. 24일 종영 때까지 실제 교주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압도적인 연기력을 펼쳐냈다. 

조성하는 '구해줘' 대본을 보자마자 백발의 교주를 떠올렸다고. 대본에는 이렇게 디테일한 설정이 안 적혀 있었지만 조성하가 스스로 백정기를 새롭게 탄생시킨 셈이다. 그의 열정 덕에 백발의 섬뜩한 교주 백정기가 완성됐다. 

정이도 작가는 앞서 OSEN과 인터뷰에서 "조성하 선배가 직접 캐릭터를 연구하고 설정했다. 교주 역할이 감정적으로 대사를 하기에도 매우 난해하고 어려웠는데 큰 빚을 졌다"고 말했다. 

작가가 빚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조성하에게 백발 도전은 쉽지 않았다. 그는 OSEN과 인터뷰에서 "매주 탈색했다. 두피에 화상도 입고 염증도 생겼다. 내일을 안 살 것처럼 헌신적으로 백정기에 몰입했다"고 밝혔다. 

조성하는 KBS 2TV '왕가네 식구들'에서 고민중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고구마를 선사했고 MBC '화정'에서는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OCN '동네의 영웅'에선 또다시 연기 변신에 성공했고 tvN '더케이투'에서는 선과 악을 넘나들며 안방을 장악했다. 

그런 그가 '구해줘'를 통해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조성하가 아니었다면 백정기의 추악하고 역겨운 카리스마가 발현되지 못했을 터. 시청자들도 깜빡 속아 그의 사이비 교주 연기에 푹 빠지곤 했다. 

'꽃중년'을 벗고 믿고 보는 배우로 여전히 노력 중인 조성하다.  /comet568@osen.co.kr

[사진] OCN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