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정현 가세한 KCC’ 감독들이 꼽은 우승후보

[OSEN=양재, 서정환 기자] 이정현이 가세한 KCC가 가장 무서운 팀이다!

2017-18시즌 프로농구 타이틀스폰서 조인식 및 개막 미디어데이가 11일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됐다. 올 시즌 타이틀스폰서는 지난 시즌 우승팀 KGC인삼공사로 결정됐다. 공식명칭은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로 확정됐다. 조인식에 이어 10개 구단 감독과 주요선수가 미디어데이에 참여해 입담을 과시했다.

10개 구단 감독들에게 ‘본인 팀을 제외한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라는 질문이 주어졌다. 가장 많은 표를 얻은 팀은 KCC였다. 그 다음 SK가 많이 나왔다. 유재학 모비스 감독은 전자랜드라고 적었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KCC가 작년에 주축선수들 부상 때문에 성적이 좋지 않았다. 올 시즌은 선수들이 건강하다. 좋은 멤버들이 있다. 이정현이 합류해서 에밋 의존도가 줄었다. 올 시즌 공격적인 성향만 잘 컨트롤 한다면 강력한 우승후보”라며 후한 점수를 줬다.


SK를 지목한 팀도 여럿 있었다. 문경은 SK 감독은 “감사드린다. 아무래도 내가 해야 될 몫이다. 객관적인 전력이 80% 이상 차지한다. 조화를 어떻게 이루느냐가 관건”이라며 자신을 낮췄다.


여러 팀의 지목을 받은 추승균 KCC 감독은 “2년 동안 롤러코스터를 너무 많이 탔다. 첫 해 일등하고 작년에 꼴찌도 해봤다. 올해는 선수들이 부상 없이 비시즌을 치렀다. 이정현을 영입했지만 걱정이 많다. 공격성향 선수들이 많아 조직력에 대해 우려가 있다. 조직적인 면만 잘 잡힌다면 좋은 경기를 할 것이다. 올해는 1라운드부터 차근차근 해쳐나가겠다. 올해는 내려갈 때가 없다. 한 단계씩 밟고 올라가겠다”면서 묵직한 출사표를 던졌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양재동=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