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터뷰①] ‘청춘시대2’ 손승원 “시즌3? 박은빈 나오면 무조건 출연”

[OSEN=강서정 기자] ‘청춘시대2’에서 가장 아쉬웠던 걸 하나 꼽자면 송지원과 임성민의 관계가 아닐까. 시청자들이 그토록 바라고 바랐던 러브라인이었는데 결국엔 친구로 시즌2를 마무리 했다.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가 지난 주 종영했는데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의 반응이 여전히 뜨겁다. 송지원(박은빈 분)과 임성민(손승원 분)의 사랑이 시즌3에서 그려졌으면 하는 반응이다.

손승원은 11일 OSEN과의 인터뷰에서 “시청자들이 시즌3를 원하는데 내부적으로 확정된 건 없는 것 같다. 시즌1 끝날 때도 시즌2 제작이 결정돼 있었던 건 아닌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시즌3가 제작돼서 은빈이가 나오는 거면 무조건 출연할 거다. 대본에 지원이가 나오면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왜냐하면 두 사람의 해피엔딩이라든지 끝은 보고 끝내고 싶다. 은빈이와 아쉬운 게 많다”고 털어놓았다.

시청자들은 시즌2에서 송지원과 임성민이 묘한 관계를 이어가 두 사람이 분명 사랑을 이룰 거라 예상했는데 이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손승원은 “송지원과 방송 후반부에는 알콩달콩 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썸 앤 쌈으로 끝나서 둘이 많이 아쉬워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송 후반에 임성민이 송지원에게 남다른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걸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시즌1 때 임성민과 다르게 연기했다. 시즌1 때는 친구처럼 지원이를 대했는데 시즌2 때는 많이 열어두고 연기했다. 지원이가 날 안볼 때 지원이를 바라보는 표정을 신경 썼다”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