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준PO3] '승장' 김경문 감독 "노진혁, 내년에 자주 보게 될 것" (일문일답)

[OSEN=창원, 최익래 기자] NC가 타선의 대폭발로 완승을 거뒀다.

NC는 11일 창원 마산야구장서 열린 롯데와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을 13-6으로 승리했다. 장단 13안타를 폭발시킨 타선의 집중력이 승리의 일등공신이었다. 특히 2사 후에만 11득점을 몰아쳤다.

선발투수 제프 맨쉽이 4이닝 3피안타 3볼넷 5탈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조기 강판한 점은 옥에 티. 때문에 불펜진이 5이닝을 나눠막아야 했다. NC는 김진성과 이민호, 원종현, 임창민 등 필승조가 모두 마운드를 방문했다. 선발 후보군으로 꼽히던 이재학도 등판했으며 구창모도 두 타자를 상대했다.

그럼에도 5전3선승제 준플레이오프에서 2승을 선점했다. 이제 남은 두 경기에서 1승만 더하면 플레이오프로 향한다. 경기 후 김경문 NC 감독은 "운이 좋은 경기였다. 선수들이 잘 따라줬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 경기 총평은?

▲ 1회초 김태군의 견제가 상대 분위기를 끊으며 우리에게 좋은 분위기가 왔다. 또, 뜻하지 않게 상대가 따라올 때마다 좋은 홈런이 나왔다. 이것이 승리 원동력인 것 같다.

- 결과적으로 잘된 부분이긴 하지만, 박석민을 빼며 6번 타순에 노진혁이 들어서게 됐다.

▲ 오늘 운이 참 좋다. 노진혁이 안타 1개만 쳐도 수비 잘했기에 좋았는데, 기대보다 좋은 활약을 했다. 앞으로 기대가 많이 된다. (박)석민이는 힘내서 다음 경기 잘 준비했으면 좋겠다.

- 지석훈이 아닌 노진혁을 내세웠는데.

▲ 내년에 노진혁을 많이 보게 될 것이다. 내가 볼 땐 굉장히 좋은 잠재력이 있는 선수다. 어느 자리에든 1군에서 시합을 뛰게 될 것이다. 타격은 프로에서 통하지 않을 만큼 미흡했다. 하지만 군대와 결혼 이후 좋아졌다. 원래부터 펀치력은 있었다. 수비가 좋아 1군에서 백업으로 썼다. 앞으로는 이렇게 못 치지 않겠나 솔직히. (웃음) 중요한 경기에서 뜻하지 않게 활약했다.

- 고비마다 교체를 했는데 다 맞아떨어졌다.

▲ 운이 좋았다.

- 승부가 결정된 상황에서도 투수 교체가 잦았다.

▲ 이런 스코어에서는 투수들을 안 쓰고 경기를 끝내고 싶었다. 하지만 5~6점은 안심할 수 없었다. 오늘 경기는 확실히 잡고 내일을 준비하자고 생각했다.

- 최금강의 허리 통증 상태는 어떤가?

▲ 투수코치 이야기에 따르면 컨디션이 좋다고 하더라. 이재학과 고민했다. 최금강이 컨디션이 좋다고 해 카드를 내일 내기로 결정했다.

- 4차전 해커 투입 생각은 안 했나?

▲ 5차전에 준비하겠다. 그 다음도 생각해야 한다.

- 맨쉽이 두 경기 연속 4이닝 강판이다.

▲ 본인은 더 던지겠다고 했다. 던질수록 승리는 챙겼겠지만 남은 경기가 있다. 이해를 부탁한 뒤 구창모를 내세웠다. 실책 후 투구수가 늘어났다. 맨쉽을 탓할 수 없다. 오히려 미안하다.

- 구창모의 구위가 위력적이었다.

▲ 만약 내일 중간투수들을 많이 쓴다면, 오늘보다 많이 던질 것이다. /ing@osen.co.kr

[사진] 창원=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