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ALDS] '그레고리우스 연타석포' NYY, CLE 역스윕…5년만에 ALCS

[OSEN=이종서 기자] 뉴욕 양키스가 기적적으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양키스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래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5-2로 승리를 거뒀다.

1차전과 2차전을 내준 양키스는 3~4차전을 내리 잡으면서 최종전까지 디비전시리즈를 끌고 갔다. 그리고 이날 디디 그레고리우스의 연타석 홈런과 구원 투수의 활약을 앞세워 지난 2012년 이후 5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1회초 양키스가 홈런으로 기선 제압에 나섰다.2사 후 디디 그레고리우스가 클리블랜드의 선발 투수 코리 클루버의 151km/h의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3회초 그레고리우스가 다시 한 번 아치를 그렸다. 선두타자 브렛 가드너가 우전 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클루버의 커브를 걷어 올려 우월 홈런을 기록했다.

클리블랜드도 5회말 침묵을 깨고 반격에 나섰다. 1사 후 오스틴 잭슨-제이 브루스-로베르토 페레스-지오바니 어셸라가 연이어 안타를 치면서 2-3으로 추격에 성공했다.


한 점 차가 되면서 분위기가 클리블랜드로 넘어가는 듯했지만, 양키스의 구원 투수들의 활약이 빛났다.

사바시아가 5회 1사까지 9개의 삼진을 잡았지만 2실점을 한 뒤 마운드를 데이비드 로버슨에게 넘겨줬다. 로버슨은 2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클리블랜드의 흐름을 끊었고, 8회 아롤디스 채프먼이 삼진 2개 포함해 삼자범퇴로 잡았다.


결국 9회초 클리블랜드가 실책으로 자멸했다. 1사 후 애런 힉스의 안타가 좌익수 실책으로 이어졌다. 1사 2루 상황에서 체이스 헤들리가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토드 프레이저가 볼넷을 골라냈고, 가드너가 코디 알렌과 12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안타를 뽑아냈다. 여기에 우익수 송구 실책이 겹치면서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5-2로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은 양키스는 채프먼이 9회말 선두타자 호세 라미레스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무실점으로 이날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한 양키스는 오는 14일부터 휴스턴 애스트로와 월드시리즈 진출자를 가린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