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준PO] '7번 3루수' 신임받은 노진혁, '미친 선수' 흐름 이을까

[OSEN=창원, 최익래 기자] 데뷔 첫 포스트시즌 선발 출장 기회가 비로 인해 무산됐다. 과연 김경문 NC 감독은 노진혁에게 또 한 번 선발출장의 신임을 줄까.

2017년 10월 11일은 노진혁에게 잊지 못할 하루다. NC와 롯데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 시작 때까지만 해도 노진혁은 평소와 다름없이 벤치를 지켰다.

그러나 경기 흐름이 이상하게 흘러갔다. 3루수 박석민이 1회와 2회 연거푸 실책성 플레이를 점했다. 2회에는 2사 후 평범한 타구를 놓치며 이닝 종료에 실패했다. 결국 선발투수 제프 맨쉽이 흔들리며 비자책 2실점했다.

김경문 NC 감독은 3회 수비에 앞서 박석민 대신 노진혁을 투입했다. 이는 결과적으로 신의 한 수였다. 노진혁은 4회 첫 타석부터 불을 뿜었다. 롯데 송승준 상대로 볼카운트 2B에서 과감히 배트를 돌렸다. 바깥쪽 높은 속구였으나 노진혁의 배트에 제대로 걸렸고 우월 투런포로 이어졌다.


노진혁은 이후 두 타석에서 모두 2사에 등장, 안타를 때려내며 불씨를 살렸다. 그리고 두 번 모두 홈을 밟았다. 방점은 8회 마지막 타석. 노진혁은 다시 한 번 가운데 담장 넘기는 홈런포를 가동하며 13-6, 쐐기를 박았다.

4차전을 앞둔 12일 취재진과 만난 김경문 NC 감독은 노진혁 이야기가 나오자 싱글벙글이었다. 김 감독은 "사실 (박)석민이를 빼는 게 쉬운 선택은 아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이는 팀을 향한 일종의 메시지였다.

그 충격요법은 노진혁의 맹활약으로 더욱 효과를 얻었다. 김 감독은 "내년에 1군에서 자주 볼 수 있을 것이다. 단순히 어제 멀티 홈런을 쳐서가 아니다. 잠재력 자체가 좋은 선수다"라며 "상무에서 경기 경험이 쌓이며 자신감이 붙었다. 멘탈적인 부분에서 달라져 돌아왔다"라고 분석했다.


'단기전에서는 미친 선수가 나와줘야 유리하다'는 말은 야구의 격언처럼 통한다. 올해 히트 상품은 노진혁이 되는 걸까. 김 감독은 고개를 가로 저었다. "분명 잘해준 건 맞지만 선발 여부는 확실히 말할 수 없다. 물론 단기전은 리듬이자 분위기다. 하지만 어제 잘 쳤다고 늘 그런 건 아니다. 당장 멀티 홈런으로 상대의 볼 배합 자체가 달라질 것이다. 선발 출장 여부는 고민 중이다". 김경문 감독의 이야기다.

이날 경기가 우천 연기되며 결국 노진혁의 이틀 연속 활약은 볼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이날 NC가 작성했던 선발 라인업에 노진혁은 7번타자 겸 3루수로 이름을 올렸다. 오더 작성 직전까지 고민했던 김 감독은 결국 노진혁의 감에 믿음을 걸어본 셈이었다.

노진혁은 포스트시즌 4경기서 타율 1.000을 기록 중이다. 5타수 3홈런. OPS는 3.800에 달한다. 타수가 많지 않지만 정규시즌 통산 212경기 388타수에서 4홈런에 그쳤던 모습과 딴판이다. 노진혁도 "포스트시즌이라서 긴장 많이 했는데 경기에 나가니 떨리는 게 없었다"라며 강심장을 증명했다.

과연 하루 미뤄진 4차전, NC 선발 라인업에서 노진혁의 이름을 찾아볼 수 있을까. 또 하나의 흥미로운 관전포인트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