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두산, 파주 챌린저스 투수 현기형-김호준 영입

[OSEN=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 소속 2명의 투수를 영입했다.

두산은 지난 8월 중순 우투수 현기형(24), 좌투수 김호준(19)과 육성선수 계약을 했다. 그동안 2군에서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지난 8일 일본 미야자키로 출국해 교육리그에서도 공을 던지고 있다.

현기형은 일본 큐슈교리츠 대학 출신으로 188cm-87kg의 체격 조건을 지녔다. 신장에 비해 마른 체형이지만 타점이 높고 릴리스 포인트가 일정해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다. 또한 파주 챌린저스 소속 당시에도 가장 회전력이 좋고 볼끝이 묵직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2km이며, 커브 구사력이 좋다.

안산공고 출신 김호준은 좌완으로 180cm 82kg의 체격을 갖추고 있다. 고교 시절 스피드만 앞세운 투구를 하다가 지속적인 훈련으로 제구에도 눈을 떴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0km. 변화구로는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를 던진다.


이 둘은 양승호 파주 챌린저스 감독의 지도 하에 한 단계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두산은 "경기를 치를 수록 안정된 피칭을 해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기형은 교육리그에서 9일 주니치전 2⅔이닝 1피안타 무실점, 11일 요미우리전 1이닝 1피안타 1볼넷 1실점, 12일 라쿠텐전 ⅔이닝 무실점 피칭을 하며 코칭스태프의 눈도장을 받고 있다. / bellstop@osen.co.kr

[사진] 현기형(좌)-김호준(우) 두산 베어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