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2nd BIFF] ‘여교사’ 유인영 “어린 모습 연기, 편집돼 아쉽다”

[OSEN=부산, 지민경 기자] 배우 유인영이 어린 모습을 연기했는데 편집되어 아쉽다고 전했다.

유인영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진행된 영화 ‘여교사’ 야외무대인사에서 힘든 장면이 있었냐는 질문을 받았다.

유인영은 “항상 영화를 하면 힘이 드니까 괜찮은데 저희 영화에서 중간에 회상씬이 있었다. 그 당시 짧은 단발에 사랑스럽고 귀엽고 어린 모습을 연기 했는데 아무래도 제가 나이가 있어서 그런지 그 부분이 편집됐다. 아쉽다”고 밝혔다.

이에 김태용 감독은 “그 장면은 iptv 무삭제판에서 볼 수 있다. ‘여교사’가 여러 가지 각도로 해석이 가능한 영화여서 멜로라는 감정보다는 계급문제 같은 메시지에 중점을 두다보니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답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