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2nd BIFF] ‘소공녀’ 안재홍X이솜, 현대판 거지들의 귀여운 로맨스 (종합)

[OSEN=부산, 지민경 기자] 영화 ‘소공녀’ 배우들과 감독이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영화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는 영화 ‘소공녀’ 야외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전고운 감독과 배우 안재홍, 이솜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소공녀'는 퇴근 후 마시는 위스키와 담배가 유일한 낙인 가사도우미가 새해가 찾아오며 담뱃값이 인상된다는 소식에, 집을 포기하고 친구들의 집을 찾아 나선다는 독특한 설정을 가진 작품으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진출해 첫 선을 보인다.

전고운 감독은 이솜과 안재홍을 캐스팅한 이유로 “시나리오가 처음 나왔을 때 시나리오를 같이 이야기했던 감독 피디분들이 이 캐릭터가 자칫하면 민폐 밉상 캐릭터가 될 수도 있겠다고 해서 이를 상쇄하려면 사랑스럽고 매력적인 배우가 해야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범죄의 여왕’을 보고 이솜 씨를 캐스팅하게 됐다”며 “안재홍 씨는 연인 연기를 할 때 가짜가 아니라 진짜 같이 보이고 싶었는데 이를 가장 잘 표현해줄 것 같은 배우였다”고 밝혔다.


이에 안재홍은 “로맨스 연기 기대하셔도 좋다. 저는 미소와 한솔이 애틋함이 물씬 묻어나오는 커플인 것 같다. 세상에서 외로울 수도 있지만 둘 만은 추운 곳에서 뜨겁게 사랑하는 관계”라고 극 중 두 사람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솜 역시 “애틋함과 귀여움이 있다. 다 애정씬이다. 키스씬에 대해서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우들과 감독은 영화 ‘소공녀’의 강점으로 공감을 꼽았다. 이솜은 “관객들이 많은 공감을 하실 것 같다. 제 나이 또래 분들도 그렇지만 누구나 집 때문에 고민을 하고 본인이 좋아하는 취미들이나 사회에 대한 고민이 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것 같다”고 전했다.

동화책 ‘소공녀’와 어떤 연관이 있냐는 질문에 전고운 감독은 “동화책에서 영감을 받은 것은 없고 이 이야기를 생각했을 때 현대판 거지라는 이야기를 어떻게 압축해서 표현할까 고민하다가 동화적인 이야기에 빗대어 표현하려고 했다”며 현대판 거지들의 로맨스냐는 질문에 “돈은 없지만 자존감을 지키는 모습이 예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게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안재홍은 “현실비판에서 오는 씁쓸한 코미디다. 저희 영화를 통해 많은 분들이 힘을 받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솜은 “귀여운 영화다. 메시지도 분명히 있고 많이 공감하실 것 같다.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전 감독은 “특히 기존 영화에서 못 봤던 이솜 씨의 얼굴을 보실 수 있다. 두 사람의 케미도 상당하다. 이외에도 상업영화에서 잘 안 나왔던 캐릭터들이 많이 나온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mk3244@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