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톡] 서신애 "파격 드레스? 관심 예상 못해…예쁘게 봐주세요" (22nd BIFF)

[OSEN=부산, 장진리 기자] 파격 드레스로 화제를 모은 서신애가 부산영화제 참석 소감을 밝혔다.

서신애는 지난 12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해 가슴 라인이 깊게 파인 파격적인 화이트 롱 드레스로 여성미를 뽐냈다. 시트콤 '하이킥' 등으로 아역배우 이미지가 강했던 서신애의 성숙한 변신에 부산은 물론, 대한민국 전역의 관심이 집중됐다.

서신애는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게 돼 너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어제 기분 좋은 긴장감으로만 레드카펫에 올랐고, 드레스로 예상치 못한 뜨거운 관심으로 아직도 얼떨떨한 기분"이라며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고, 영화 '당신의 부탁'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서신애가 출연하는 영화 '당신의 부탁'은 2년 전, 사고로 남편을 잃은 서른두 살 효진(임수정 분)이 죽은 남편과 전 부인 사이에서 홀로 남겨진 열여섯 살 아들 종욱과 함께하는 낯선 생활을 그린 이야기. 서신애는 종욱(윤찬영 분)의 유일한 친구 주미역을 연기했다./mari@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