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2nd BIFF] '꿈의 제인' 구교환·'박열' 최희서, 부일영화상 신인상

[OSEN=부산, 장진리 기자] 구교환과 최희서가 부일영화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13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는 제 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부일영화상은 지난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으로, 올해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정근과 배우 이인혜의 사회로 진행됐다.

남녀 신인상은 '꿈의 제인' 구교환과 '박열'의 최희서에게 돌아갔다.

구교환은 "이 상은 앞으로 계속 연기해도 된다는 걸로 혼자 오해하겠다"며 "내일 또 영화를 찍기 시작하는데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박열'에 이어 '아워 바디'의 주연을 맡으며 충무로에서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최희서는 "난생 처음 받는 신인상을 가장 유서 깊은 부일영화상에서 받을 수 있어서 너무나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mar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