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2nd BIFF] '택시' 송강호·'죽여주는 여자' 윤여정, 부일영화상 주연상

[OSEN=부산, 장진리 기자] '택시운전사'의 송강호와 '죽여주는 여자'의 윤여정이 부일영화상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13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는 제 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부일영화상은 지난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으로, 올해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정근과 배우 이인혜의 사회로 진행됐다.

'택시운전사'로 올해 최고 흥행 배우 자리에 등극한 송강호는 "이렇게 큰 자리에서는 작품의 무게감 때문에 의미 있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은데, 오늘은 축제의 장에서 편안하게 '택시운전사'의 완성을 위해 헌신해 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자 한다"며 "마부위침의 마음으로 영화의 완성을 위해서 끝까지 노력해주신 스태프 분들과 장훈 감독님께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다.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씨를 비롯한 배우 분들께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작품이라도 아쉬움은 있다. 택시운전사도 부족함이 있어도 따뜻한 마음으로 안아주시고 등을 두드려 주신 1200만 관객 분들께 이 영광을 바친다"고 택시운전사에 기꺼이 탑승해 준 관객들에게 공을 돌렸다.

여우주연상은 '죽여주는 여자'의 윤여정에게 돌아갔다. 윤여정은 "감사하다. 저는 부일영화상과 같이 큰 배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부일영화상에서 신인상, 조연상을 탔고 이번에는 주연상을 탔다. 이렇게 작은 영화를 눈여겨봐주신 것 뿐만 아니라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mari@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