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준PO4] '선취점=필승' 공식, PS 불변의 법칙

[OSEN=창원, 한용섭 기자] 선취점을 얻는 자, 승리까지 거머쥐리라.

단기전 선취점의 중요성은 누누히 양 팀 사령탑은 강조한다. 올해 포스트시즌에서 '선취점=필승' 공식이 이어지고 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준플레이오프 4차전까지 선취점을 낸 팀이 모두 승리했다. 5경기에서 먼저 득점한 팀이 끝까지 웃었다.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는 4회 손아섭의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롯데는 4회말 곧바로 모창민의 안타-2루 도루, 권희동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위축될 필요 없었다. 5회 2사 3루에서 신본기의 행운의 3루수 앞 내야 안타로 다시 앞서 나갔다. 선취점의 기운이 계속 이어졌다. 그리곤 주자 2명을 놓고, 손아섭이 연타석 스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6회에는 이대호가 6년 만에 복귀한 KBO리그 포스트시즌 홈런을 신고했다. 6회 6-1로 달아나면서 승기를 잡았다.

NC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SK 상대로 1회 나성범의 스리런포, 박석민의 솔로포가 터지면서 단숨에 기선을 제압했다. 초반 리드를 여유있게 잡은 NC는 10-5로 승리했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NC는 1회 톱타자 박민우의 2루타와 원바운드 폭투 때 기민한 주루 플레이로 선취점을 얻었다. 8회 롯데 박헌도에게 대타 동점 홈런을 맞아 2-2 동점을 허용했지만, 연장 11회 대거 7득점하며 9-2로 승리했다.

2차전에선 롯데가 2회 무사 만루에서 문규현의 2루수 병살타로 선취점을 얻었다. 그리고 이 한 점이 경기 끝까지 양 팀이 유일한 득점, 롯데의 1-0 승리로 끝났다.

3차전에선 NC가 1회말 스크럭스의 선제 투런 홈런 등으로 3-0으로 앞서 나갔다. 롯데가 2회 2-3, 5회 4-5로 추격했지만, 이후 나성범, 모창민, 노진혁 등의 홈런포가 터지면서 13-6 대승을 거뒀다.

2승2패로 마지막 5차전을 앞둔 두 팀은 선취 득점에 사활을 걸어야 할 것이다.

/orange@osen.co.kr [사진] 창원=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