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준PO4] ‘손아섭 2번 복귀’ 롯데, 타선 변화 카드 대적중

[OSEN=창원, 조형래 기자] 손아섭을 2번으로 복귀시키며 타선 변화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던 롯데 자이언츠다. 그리고 타선 변화의 카드는 제대로 적중하며 타선 폭발과 함께 시리즈 원점이라는 결과물을 얻었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7-1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시리즈 전적을 2승2패로 균형을 맞췄고 5차전 벼랑 끝 승부를 펼치게 됐다.

이날 롯데는 전준우-손아섭의 테이블세터진에 최준석-이대호-박헌도를 중심 타선에 배치하는 등 약간의 변화를 줬다. 하위 타선은 강민호-번즈-문규현-신본기로 이뤄졌다.

2,3차전에서 내세웠던 전준우-김문호 테이블세터진이 침묵을 하면서 경기가 원활하게 풀리지 않았던 롯데였다. 손아섭을 중심 타순으로 이동시켰지만 테이블세터와의 합주에 실패하면서 타선의 폭발은 요원한 지경에 이르렀다. 여기에 김문호마저 옆구리 근육 미세 파열 부상으로 사실상 시즌 아웃 판정을 받으면서 타순 고민은 극에 달했다.


조원우 감독이 다시 고민한 끝에 내세운 변화는 원상복귀였다. 시즌 동안 톱니바퀴처럼 돌아갔던 타순을 다시 내세우면서 4차전 타순의 반등을 노렸다.

그리고 테이블세터진에서 키 플레이어이자 가장 타격감이 활발했던 손아섭이 폭발하면서 타순 전체가 살아나는 시너지 효과가 일어났다. 손아섭은 이날 4회 선제 솔로포에 이어 5회 달아는 3점포를 터뜨리는 등 3안타 4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팀 타선을 이끌었다.

손아섭이 자극제 역할을 하자 다른 타자들 역시 덩달아 살아났다. 이대호도 6회초, 이번 시리즈 첫 번째 홈런포를 쏘아 올렸고, 리드오프로 물꼬를 틔워주지 못했던 전준우도 7회초 우월 솔로포로 시리즈 첫 장타를 폭발시켰다. 앤디 번즈 역시 2루타를 때려내면서 타선이 전체적으로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이날 롯데는 10안타(4홈런) 7득점의 밀도 있는 공격력으로 NC 마운드를 내려앉게 했다. 벼랑 끝 5차전을 임하는 롯데에 이날 손아섭의 2번 복귀에 따른 타순의 전체적인 폭발은 시리즈 역전의 희망을 꿈꾸게 만들었다. /jhrae@osen.co.kr

[사진] 창원=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