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살림남2' 송재희♥지소연, 극과극이 만들어낸 찰떡케미

[OSEN=정지원 기자] '살림남2' 송재희 지소연 부부가 극과 극 성향을 보여주면서도 찰떡 케미스트리를 선사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달콤한 신혼 생활에 푹 빠진 송재희 지소연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 후 한층 사람 사는 냄새가 더해진 송재희 지소연 부부의 신혼집이 공개됐다. 깔끔한 거실과 옷방, 주방까지 달콤한 신혼 풍경이 그대로 담겼다.

송재희는 가정이 생긴 후 더욱 열심히 일하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른 오전 출근한 그는 드라마 촬영 및 미팅이 쉼 없이 잡혀있다고 밝히며 "올 한 해 쉬지 않을 것이다. 신혼집 전세금도 갚고 결혼식에 들어간 돈도 메울 것"이라 밝혔다.


이후 그는 재빨리 집으로 돌아와 지소연과 함께 저녁식사 준비에 나섰다. 살림에 서툰 지소연과 달리 곧잘 음식을 돕는 송재희의 모습이 인상적.

뿐만 아니다. '각잡힌 살림꾼' 송재희는 집안 청소를 하는 것은 물론 옷방에 들어가 지소연의 옷까지 정리했다. 그러다 그는 지소연이 예쁘게 꾸며놓은 화분을 건드렸고, 본의 아니게 지소연의 손에 이끌려 격리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송재희는 지소연이 만든 저녁식사를 먹기 시작했다. 송재희는 "맛있다"고 말하면서도 표정을 관리하지 못했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내 여자에게 요리를 맡기지 말아야겠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지소연이 서운한 티를 내자, 송재희는 굳은 표정으로 밥을 먹으면서도 "밥 한 그릇을 더 먹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지소연을 웃게 만들었다. '각잡힌 살림꾼' 송재희와 '어리바리 새댁' 지소연의 극과 극 캐릭터는 예능에서 찰떡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내며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