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NLCS] '29년 만에 WS 진출' 다저스, 컵스 대파...4승1패

[OSEN=한용섭 기자] LA 다저스가 29년 만에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다.

LA 다저스는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5차전에서 11-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월드시리즈 티켓을 따냈다. 지난해 NLCS에서 컵스에 패한 아픔을 되갚았다. 1988년 이후 처음 월드시리즈에 진출한 다저스는 29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한다. 오는 25일 뉴욕 양키스(3승2패)-휴스턴(2승3패)의 승자와 월드시리즈 1차전을 치른다.

키케 에르난데스가 홈런 3방(솔로, 만루, 투런)의 괴력을 발휘했다. 다저스 선수로는 포스트시즌 첫 번째 1경기 3홈런 타자가 됐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는 6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다저스는 1회 선취점을 뽑았다. 톱타자 크리스 테일러가 볼넷으로 출루, 1사 후 코디 벨린저의 우선상 3루타로 가볍게 선취 득점을 올렸다. 계속된 1사 3루에서 야시엘 푸이그가 1루수 뜬공, 로건 포사이드가 투수 땅볼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 아쉬움을 줬다.

2회 키케 에르난데스가 호세 퀸타나의 초구를 받아쳐 한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2-0을 만들었다.

3회 빅이닝으로 일치감치 승리를 확신했다. 선두타자 테일러가 원바운드로 좌측 관중석으로 들어가는 인정 2루타로 출루했다. 터너의 적시타로 3-0. 벨린저와 푸이그의 안타로 무사 만루가 됐다.

컵스는 선발 퀸타나를 내리고 헥터 론돈을 2번째 투수로 올렸다. 포사이드가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2회 솔로포를 쏘아올렸던 에르난데스가 그랜드 슬램을 터뜨려 단숨에 7-0으로 달아났다.


다저스는 4회에도 테일러, 벨린저가 징검다리 안타로 출루했고, 2사 후 포사이드가 좌월 2루타를 터뜨려 주자 2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 들였다. 스코어는 9-0.

컵스는 크리스 브라이언트가 4회 커쇼로부터 솔로 홈런을 뽑아내 한 점을 만회했지만 이후 더이상 추격에 실패했다.

에르난데스는 9회 2사 후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포스트시즌 1경기 7타점으로 최다 타점 타이 기록을 세웠다.

커쇼가 6회까지 1실점으로 막은 후 7회 마에다 겐타(1이닝 무실점)-브랜든 모로(1이닝 무실점)-켄리 잰슨(1이닝 무실점)의 철벽 계투가 경기를 마무리했다.

/orange@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